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혹한기·빙하기에도 '연봉 절반' 성과급 챙겨주는 삼성·SK 반도체(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삼성전자 연봉의 50%·SK하이닉스 41% 지급
반도체 수율 절박한 양사…인재 확보에 사활
LG전자 전장·LG엔솔 등 신사업 두둑히 챙겨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가 충격적인 실적을 내고도 임직원 성과급을 두둑히 챙겨줘 주목받는다. 세계적인 불황 때문에 실적이 나빴지만 인재를 놓치면 회복하기 어렵다는 위기감 때문에 결단을 내린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 모습.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 모습.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원본보기 아이콘

1일 업계 취재 결과 삼성전자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은 올해 초과이익성과급(OPI)을 연봉의 50%로 정했다. 성과가 저조한 DX(디바이스 경험) 부문의 생활가전사업부 7%는 물론 모바일경험(MX)사업부 37%, 네트워크사업부 27%,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 24%보다 월등히 높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SK하이닉스도 초과이익분배금(PS)을 기준급의 820%로 결정해 사내에 통보했다. 이는 연봉의 41% 수준이다.


성과급은 지난해 실적 결산을 끝낸 뒤 이를 바탕으로 산정하는 구조다. 두 회사 모두 지난해에 시장이 '혹한기' '빙하기' 소리를 듣는 와중에 파격적인 수준으로 높은 성과급을 지급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그나마 상반기 성과를 바탕으로 지급했다는 명분이라도 있지만 SK하이닉스는 올초부터 솔리다임(옛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 여파 등으로 내내 고전하던 와중에 이런 결정을 내려 주목받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반도체 업체는 아니지만 LG전자 도 사업본부별로 기본급의 100~550% 성과급을 두둑히 챙겨줬다. 전사적으로 주력 사업으로 띄우는 VS(자동차 전기·전자장치 사업) 본부 지급률이 550%로 가장 높다. LG에너지솔루션 도 LG그룹 내 최고 수준인 870%의 성과급을 주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첨단 산업 기업들이 불황에도 이렇게 많은 성과급을 챙겨주는 이유는 인재 확보와 사기 진작 때문으로 풀이된다. 인재 유출 가능성을 조기에 막고 조직이 동요하지 않도록 다잡는 차원에서 이런 결단을 내렸다는 의미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실적 발표와 성과급 지급 소식을 동시에 전하며 "성과급 지급은 보상보다는 위기 극복에 필요한 격려 메시지 차원"이라고 했다. 지난해 4분기에만 1조7012억원 적자를 냈다. 적자는 2012년 3분기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