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백선엽 나라사랑 깃든 칠곡 ‘장군 국밥’ 아시나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미식가 유치 관광자원화 나서

음식 통해 호국정신 깨우치길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구대선 기자] “칠곡군 오시면 꼭 장군 국밥 맛보세요!”


경북 칠곡군은 1일 6·25 전쟁의 아픔과 고 백선엽 장군의 호국정신을 그릇에 담은 ‘장군 국밥’을 관광 자원화한다.

칠곡군은 왜관읍 원도심에서 열리는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대축전’과 ‘백선엽 장군 추모 행사’에서 장군 국밥을 선봬 관광객을 유치하고 미식가들의 발길을 잡는다는 계획을 마련 중이다.


장군 국밥의 유래는 70여년 전 북한군에게 전 국토의 95%를 점령당한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다부동 전투’로 거슬러 올라간다.


백 장군은 1950년 8월 18일 영천에서부터 사단 사령부가 위치한 칠곡군 동명초등학교까지 장거리 행군으로 지친 보충병을 위해 소속 부대로 이동하는 대신에 하루 휴식을 취하게 하고 돼지를 잡아 국밥을 제공했다.

국군 1사단 사령부에는 전투 병력이 많지 않다고 판단한 북한군은 다음 날 새벽 백선엽 장군을 생포하기 위해 특공대를 보내 기습 공격을 감행했다. 때마침 국밥을 먹고 충분히 쉬고 기운을 차린 보충 병력이 북한군과 치열한 교전을 펼친 끝에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

칠곡군 왜관시장안 진땡이 국밥집을 찾은  고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 여사(왼쪽 앞자리)와 김재욱 칠곡군수(오른쪽 앞자리).

칠곡군 왜관시장안 진땡이 국밥집을 찾은 고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 여사(왼쪽 앞자리)와 김재욱 칠곡군수(오른쪽 앞자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날 이후 칠곡군에서 밥과 고기를 한가득 담아 푸짐하게 차린 국밥을 장군 국밥이라 불렀다.


백 장군의 부하를 아끼는 마음과 나라 사랑 정신이 깃든 장군 국밥은 40여년 전부터 칠곡군 왜관시장안 ‘진땡이 국밥’(구 장군 순대국밥)이 계승해 왔다.


‘진땡이 국밥’은 각종 블로거와 SNS를 통해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칠곡의 맛집’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24시간 사골을 진하게 우려냈지만 탁하지 않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며, 장군 국밥 계승자답게 한 그릇 가득 국밥이 제공된다.


고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74) 여사도 지난달 31일 김재욱 칠곡군수를 비롯해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 권기형(41), 실종 장병 유해를 찾아 달라는 손편지를 쓴 유아진(13·순심여중)양과 진땡이 국밥을 찾았다.


이들에게 국밥이 가진 의미는 달랐지만, 국밥 속에 담긴 나라 사랑 정신을 기억하며 소통을 이어갔다.


백남희 여사는 “따뜻한 국밥 한 그릇에 아버님이 생각난다”며 “대구 군부대가 칠곡군에 유치돼 많은 장병이 장군 국밥을 통해 호국정신을 깨우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경제 수준이 높아지면서 여행객들의 우선적인 관심은 음식에 쏠리고 있다”며 “칠곡군의 지역적 특성과 역사를 반영한 음식을 널리 알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구대선 기자 k586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