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中바이두, AI 챗봇 출시한다…"챗GPT와 경쟁"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3월 공개 예정…출시 후 검색엔진에 통합
미·중, AI시장 선점 경쟁 치열해질 듯

중국 최대 검색엔진 기업 바이두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대 검색엔진 기업 바이두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준란 기자] 중국 최대 검색엔진 기업인 바이두가 인공지능(AI) 챗봇 시장에 뛰어든다. AI 챗봇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미·중 테크 공룡의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30일 로이터와 블룸버그 등 외신은 '중국판 구글'로 불리는 바이두가 오픈AI의 AI 챗봇 '챗GPT'와 닮은 플랫폼을 3월 출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챗GPT처럼 대화 형태로 질문을 던지면 AI가 검색 결과를 제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바이두가 AI 챗봇을 독립형 애플리케이션(앱) 형태로 출시한 이후, 이를 점진적으로 기존의 바이두 검색 엔진과 통합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색 결과를 단순히 링크로 제공하는 데에서 더 나아가 AI 챗봇이 생성하는 대화체의 설명문까지 함께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두가 출시할 AI 챗봇의 이름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수년에 걸쳐 훈련된 머신러닝 모델인 '어니 시스템'이 이번 서비스의 데이터 기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두는 중국 검색엔진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지만, 미래 먹거리를 위해 AI는 물론 자율주행 기술까지 투자 범위를 넓히고 있다. 로빈 리 바이두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12월 내부 회의에서 기술기업이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사례로 챗GPT를 지목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바이두는 중국 인터넷 사용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AI 챗봇을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최근 중국 인터넷 사용자들은 AI 챗봇과의 대화 내용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에도 이미 AI 챗봇이 있기는 하지만, 에세이 작성이나 프로그래밍 등 전문적 작업까지 수행할 수 있는 챗GPT와 비교하면 아직 중국의 AI 챗봇은 한계를 보인다는 평가다.


앞서 오픈AI는 지난해 11월 검색 결과를 대화체로 제공하는 AI 챗봇 챗GPT를 출시해 며칠 만에 사용자 100만명 이상을 끌어모았다. 챗GPT가 제공하는 답변이 논리적이면서도 상세해 일각에서는 챗GPT가 구글 등 기존의 검색 엔진을 위협할 수 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막대한 규모의 중국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바이두의 AI 챗봇 시장 참전으로 미·중 간 패권 다툼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크로소프트 또한 지난 23일 오픈AI에 대한 대규모 추가 투자를 단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준란 기자 loveways12@naver.com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