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하루만보]성곽따라 화성 한바퀴…수원팔색길 성곽길

최종수정 2023.01.31 07:02 기사입력 2023.01.31 06:00

편집자주아시아경제는 ‘하루만보 하루천자’ 뉴스레터 구독자를 위해 걷기 좋은 코스를 제공한다. 하루만보 콘텐츠는 일별, 월별로 테마에 맞춰 아시아경제와 정부, 지자체, 전문가, 구독자가 추천하는 코스 등으로 구성된다.

수원화성 성곽.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명환 기자] 오늘의 걷기 코스는 경기도 수원시의 화성성곽길이다. 지난해부터 특례시로 거듭난 수원에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꼽히는 수원화성이 있다.


조선 정조 때 한성 4진의 하나로 지어진 수원화성은 조선 시대 정조가 사도세자의 묘를 옮기면서 만들었는데, 일종의 계획도시처럼 지어져 군사적 방어기능과 상업적 기능이 모두 뛰어나다. 1997년 유네스코는 수원화성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역사적인 가치를 인정했다. 수원시는 역사와 문화,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을 두루 지나는 수원팔색길을 제정했다. 이 중 화성성곽길은 말 그대로 화성 성곽을 따라 나 있는 길을 따라 걷는 코스다. 북쪽 문인 장안문에서 시작해 성곽을 따라 시계방향으로 한 바퀴 도는 구조다.

걷기 코스의 시작은 장안문이다. 수원화성의 4대 문 중 북문인 장안문은 서울의 숭례문보다 클 정도로 규모가 웅장하다. 장안문은 수원화성의 정문이기도 하다. 보통 조선 시대 지어진 성의 정문은 남쪽에 있지만, 한양에서 오는 임금이 북문을 거쳐 수원화성에 들어오기에 북쪽 문이 정문 역할을 하게 됐다.


성곽길을 따라 동쪽으로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동쪽 문인 창룡문이 나온다. 창룡문은 성문 왼쪽에 있는 실명판이 두드러진다. 화강석으로 된 벽을 다듬어 새겨진 글씨가 아직도 선명하게 남아있다. 수원화성의 다른 문들의 실명판이 알아볼 수 없는 것과는 대비된다.


창룡문을 지나면 수원화성 근처의 전통시장들을 만나볼 수 있다. 팔달문 근처에는 전통시장만 9곳이 있는데, 이를 통틀어 남문시장이라 부른다. 화성성곽길에서는 이 중 팔달문시장과 영동시장과 못골시장, 미나리광시장이 이어진다. 수원화성과 역사를 함께하는 팔달문시장은 '왕이 만든 시장'으로도 알려져 있다. 정조가 팔달문 근처에 시장을 열어 전국의 대상인들을 불러 모았고, 많은 상인들이 이곳으로 모였다. 지금은 수원 최대 규모의 재래시장으로 발전했다.

다음은 수원화성의 남문인 팔달문이다. 보물 402호로도 지정된 팔달문은 '사방팔방으로 길이 열린다'는 뜻을 담고 있다. 팔달문 인근은 수원시의 대표적인 구시가지인데, 주변의 전통시장들과 더불어 수원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


마지막은 수원화성의 서쪽 문인 화서문이다. 화서문 인근에는 화서공원이 조성돼있는데, 산책로가 조성돼 있어 걷기에 좋다. 공원 내부에 억새밭이 있어 가을철에는 억새가 장관을 이룬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산책하러 나왔냐" 교통 통제 중 '뒷짐 여경' 논란 [포토]전우원 씨, 5.18 유족에 사과 마트 주차장 출구에 끼인 차…40여대 37분간 갇혀

    #국내이슈

  • "머스크, GM 회장과 열애 중"…깜짝소식의 진실 3m 솟구쳐 대파 됐는데 걸어나온 운전자…한국차 안전 화제 삼성 2023년형 OLED TV, 美·英 외신서 호평

    #해외이슈

  • [포토]꽃망울 터트린 벚꽃 전두환 손자, 공항서 체포..“나와 가족들 죄인, 5.18유가족에 사과할 것”(종합) [양낙규의 Defence Club]전군 전력 총집결…'전설의 섬' 백령도

    #포토PICK

  • 'XM3 HEV 대세' 르노코리아 하이브리드는 뭐가 다를까 "하이브리드인데도 653마력"…BMW, 2억2190만원 XM 출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사전계약 1만대 돌파

    #CAR라이프

  • "이제 뒤에서도 찍습니다" 과속카메라 지나도 찍히는 '후면 무인 교통단속'[뉴스속 용어] [뉴스속 용어]서울시장 공관 비방글 삭제 거절 'KISO'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