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밀물처럼 들어왔던 정기 예·적금, 썰물처럼 빠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시중은행 금리 3%대로 내려
한달 새 1%포인트 넘게 인하

주요 시중은행들이 정기예금 금리를 5%대에서 4%대로 낮춘 9일 서울 한 은행 입구 전광판에 정기예금 금리가 표시돼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주요 시중은행들이 정기예금 금리를 5%대에서 4%대로 낮춘 9일 서울 한 은행 입구 전광판에 정기예금 금리가 표시돼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지난해 밀물처럼 몰려왔던 시중은행 정기 예·적금이 새해 들어 썰물처럼 빠져나가고 있다. 작년 연말 시중은행의 정기예금과 정기적금 금리가 5% 가까이 올랐을 때 보였던 쏠림현상은 사라졌다. 30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5대 은행의 1년짜리 주력 정기예금상품 금리는 최고우대금리를 적용해도 3%대(27일 기준)에 그쳤다.


KB스타정기예금 3.68%(KB국민), 쏠편한 정기예금 3.73%(신한), 하나의 정기예금 3.85%(하나), WON플러스예금 3.79%(우리), NH왈츠회전예금(3.57%)였다. 이는 전달 취급된 똑같은 상품의 평균 금리보다 1%포인트 안팎으로 내려간 수준이었다.

은행 예·적금 인기가 한풀 꺾였다는 것은 수치를 봐도 알 수 있다. 5대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25일 기준 약 815조6000억원, 정기적금은 약 37조1000억이었다. 작년 12월 말(각각 818조4000억원, 37조2000억원)과 비교하면 정기예금은 2조8000억원, 정기적금은 1000억원 가량 감소했다.


예금금리가 떨어진 건 시장금리와 당국 영향 탓이다. 1년 만기 정기예금은 주로 은행채 1년물 금리를 반영해 책정된다. 채권 금리가 하락하면 그만큼 시장에서 적은 조달 비용으로 대출 재원을 모을 수 있다는 의미다. 굳이 은행이 금리를 높여 예금을 더 받을 필요가 없어진다.


작년 12월 1일 은행채 1년물(AAA) 금리는 4.758%였는데 지난 26일에는 3.731%로 떨어졌다. 은행채 1년물 금리가 떨어진 만큼 예금금리도 비슷한 폭으로 낮아진 셈이다.

금융당국이 지난해 레고랜드 사태 이후 자금 경색 여파로 은행권의 정기예금 금리가 5% 가까이 올라가자 "은행이 시중 자금을 쓸어가면 안 된다"며 정기 예·적금 금리 인상을 자제하라고 압박한 것도 금리를 낮춘 주요 원인이기도 하다. 지난 13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이후에도 이런 기조는 계속 이어져 은행들은 수신 금리 인상을 하지 않았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한때 중단됐던 은행채 발행도 가능해지면서 은행권의 예금으로 인한 자금 조달 수요가 감소했다"며 "또 예금금리가 오르면 대출금리도 오르기 때문에 당국이 이에 대한 우려도 표명하며 예금금리가 내려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