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김영산 GKL 사장 "올해는 흑자전환·재도약 원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경영 슬로건 '리본(REBORN)' 제시
매출 3600억·영업이익 8% 달성
"공기업 사회적 책임·위상 정립 집중"

김영산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사장[사진제공=GKL]

김영산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사장[사진제공=GKL]

AD
원본보기 아이콘

"2023년은 흑자전환과 함께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위상 정립에 집중하는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


김영산 그랜드코리아레저( GKL ) 사장은 11일 새해 첫 경영전략회의에서 이같이 강조하며 올해 경영 슬로건으로 '리본 2023(REBORN 2023·흑토끼 점프)'을 제시했다.

리본은 ▲매출 회복과 흑자전환(Restart) ▲혁신을 통한 효율성 제고(Efficiency) ▲이해관계자와의 신뢰 구축(Between) ▲관광 산업 미래경쟁력 확보·지원(Overcome)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한 사회적 책임실현(Responsibility) ▲투자와 성과 창출(New era)을 뜻하는 영어 단어의 머리글자를 합친 키워드다.


김 사장은 올해 GKL이 추진할 중점 경영목표로 매출 3600억원과 영업이익률 8%라는 구체적인 실적을 제시했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 공기업인 GKL은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았다가 방역조치가 일부 완화되면서 경영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회사가 잠정 집계한 지난해 카지노 매출은 2652억원으로 896억원에 그쳤던 2021년 대비 196% 성장했다. 올해는 이보다 1000억원가량 증가한 매출 성과를 목표로 제시한 것이다.


또 공공기관 혁신지수 '양호' 등급 달성과 미래사업 투자 3%, ESG 평가 우수기관 지정 등을 추진해 매출 신장뿐만 아니라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기 위한 '양손잡이' 경영을 이어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GKL은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 이후 방한 관광객이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여행) 여행사나 면세점, 공연장 등과 업무 제휴를 하고 카지노 매스(MASS·대중) 고객 유치와 도심 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강남 코엑스점과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점, 부산 롯데호텔점 등 서울과 부산에서 운영하는 세븐럭 영업장 주변의 상권 활성화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융·복합 관광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체계를 구축하고 관광 분야 일자리 창출과 취업 지원, 환경 경영체계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 사장은 "모든 역사는 도전과 응전의 반복"이라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흑자전환을 통해 우리나라에 필요한 가치 있는 일을 해나가면서 카지노 공기업으로서 정체성과 자긍심을 회복하자"고 당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