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10월 경상수지 6200억원 적자…9개월 만에 적자 전환

최종수정 2022.12.08 16:12 기사입력 2022.12.08 16:12

시장 전망치 621억엔 흑자 하회
LNG·원유 등 원자재 수입액 급등
무역수지 적자 기조 지속 전망

엔저의 효과를 누리고 있는 일본을 상징하는 엔화 1만엔권 지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일본의 10월 경상수지가 9개월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엔화 약세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에너지 관련 수입액이 늘어나며 적자 폭을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8일 일본 재무성 발표한 10월 국제수지 속보치에 따르면 경상수지는 641억엔(약 62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시장예상치(621억엔)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1985년 이후 일본 경상수지가 10월에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3년에 이어 두 번째다. 경상수지는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와 해외에서 증권 투자 등으로 벌어들인 1차 소득 수지, 서비스 수지로 구성된다.

무역수지가 1조8754억엔 적자를 기록한 것이, 경상수지 적자에 큰 영향을 줬다. 수입액의 경우 원유와 액화천연가스(LNG) 등 원자재 가격 급등 여파로 전년 동월 대비 56.9% 늘어난 10조8646억엔을 달성했으나, 수출액은 반도체, 자동차 등의 수출 확대로, 전년 대비 26.9% 증가(8조9892억엔)했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엔화 가치까지 급락한 여파가 컸다.


서비스 수지는 해외에 대한 연구 개발비 지급액이 늘어나며 적자(7224억엔)를 기록했다.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소비에서 일본인의 해외 사용 금액을 뺀 여행수지는 430억엔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시작된 2020년 1월(2962억엔) 이래 최대 흑자 규모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 입국을 허용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증권 투자 등을 통해 벌어들인 1차 소득수지는 엔화 가치 하락 효과로 늘어나 2조8261억엔 흑자를 냈지만, 무역 관련 적자를 메우지는 못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원자재 가격 급등과 엔화 약세에 따라 무역수지의 적자 추이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 기업이 해외 배당을 통해 벌어들이는 수익으로 무역 적자를 만회하려는 기조가 강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jelee0429@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