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정무위원장 "관치는 한국금융 퇴보…금융사들 눈치 그만 봐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금융권 관치 논란에 대해 “우리나라 금융을 퇴보시킨다”고 지적했다.


백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저축은행중앙회 5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현 정권과 맞닿아있는 사람들이 하마평에 오르는 일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을 받고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다. 논란이 생기는 것도 그렇고 실제로 (선임이) 된다면 그런 측면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근 금융권에서는 임기 만료가 예정된 최고경영자(CEO)의 후임으로 윤석열 정권 인사로 분류되는 인물이 거론되고 있다. 농협금융의 경우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가동했는데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교체될 거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차기 회장으로는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유력한데, 윤석열 대통령 대선캠프에서 1호 영입 인사로 택한 인물이다. 다른 금융 그룹에서도 정권과 가까운 인물이 하마평에 오르면서 관치금융이 부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금융당국에서는 ‘관치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전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간담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확실한 건 예전 권위주의 시대처럼 CEO 선임에 개입한 일은 없다”며 “농협금융의 경우 중앙회가 의사결정 지분을 가진 것으로 이해하는데 저희가 의견을 드리거나 반시장적 방법을 사용한 적도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도 “CEO 리스크 관리를 하는 건 금감원의 책무이지 재량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백 위원장은 이복현 금감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분리해서 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백 위원장은 “CEO 리스크야 당연히 금융당국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면서도 “다만 이러한 기조가 관치금융 행정으로 가는 당위성이 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금융사도 이제는 (정치권의) 눈치를 좀 안 보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