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애플카 개발 계획 대폭 축소...출시도 연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운전대·페달 없는 완전 자율주행 포기
판매가격도 10만달러로 낮춰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애플이 완전 자율주행차 개발 계획을 축소하고 출시 목표 시점도 2026년으로 1년 연기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일명 '애플카'로 불리는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전기차 프로젝트팀 '프로젝트 타이탄'이 중대한 변화를 겪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통신은 당초 목표로 했던 운전대와 페달이 없는 완전 자율주행 버전(레벨 5)은 기술 구현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하고 자율주행 기능을 낮추는 방향으로 선회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현재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자율주행 기술에서 가장 앞서있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 테슬라의 주행보조시스템인 '오토 파일럿'은 0~5단계 중 2단계 수준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운전대와 페달이 포함하고 고속도로에서만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제한된 기술을 구현한 버전으로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도심 주행에서는 악천후 등 비상시 운전자가 차량을 통제할 수 있는 수동 모드 전환 기능도 장착하기로 했다.


내부적으로 2025년으로 잡았던 출시 일정도 1년 미루기로 했다. 애플은 현재 시제품을 제작하는 단계로 디자인은 내년까지, 기능 구현은 2024년까지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5년 제품 테스트를 거쳐 출시는 2026년으로 계획 중이다.

당초 대당 최소 12만달러(약 1억6000만원)로 예상됐던 판매 가격도 10만달러(약 1억3000만원) 미만으로 낮아졌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10만달러는 테슬라의 보급형 모델 S와 메르세데스-벤츠의 EQS와 동일한 가격대다.


애플이 2014년부터 비밀리에 가동한 애플카 프로젝트는 8년간 핵심 인력 이탈과 자율주행 기술의 완성도를 두고 내부 마찰이 이어지면서 개발에 난항을 겪어왔다.


개발 핵심 인력들도 대거 교체됐다. 현재 애플카의 디자인은 미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 전 최고경영자(CEO) 출신인 울리히 크란츠를 비롯해 테슬라, 람보르기니, 포르쉐를 거친 베테랑 전문가들이 주도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총괄은 테슬라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부사장을 역임한 스튜어트 바우어스가 테스트 및 안전 책임자는 31년 경력의 포드자동차 출신의 데시 우카셰비치가 맡고 있다.


약 1000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애플카 프로젝트 조직은 미 캘리포니아 서니베일, 캐나다 오타와, 스위스 취리히 등에 분산돼있다. 엔지니어링 작업과 산업디자인, 소프트웨어 개발은 서니베일에서 진행되며, 차량의 두뇌 역할을 하는 운영체재(OS)는 오타와에서 개발 중이다.


통신은 "애플카 프로젝트는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에게 또 다른 수익원이 될 수도, 스마트폰을 만드는 IT기업으로서의 한계를 시험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자율주행 기술의 원조인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이 막대한 투자금과 개발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상황에서 IT기업인 애플이 이 시장에 뛰어든 것이 무모한 도전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감을 드러낸 것이다.


이 때문에 업계 일각에서는 대만 폭스콘이 아이폰을 위탁 생산했듯, 애플카가 기존 완성차 업체들에 의해 위탁 생산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애플카와의 협업을 통한 생산을 타진하고 있는 완성차 업체로는 현대차를 비롯해 닛산, 폭스바겐 등이 거론됐다.


이날 애플카 개발 지연 소식에 미 나스닥 시장에 상장된 애플 주가는 장중 급락세를 보였고, 2.54% 하락한 142.91달러에 마감했다. 애플 주가는 올 들어서만 19% 이상 급락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