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울 택시 심야할증 최대 40% 인상… 시는 공급 확대 기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밤 10시부터 할증 적용
기사는 '환영' 분위기
사납금 동반 인상 우려도

서울역 택시승강장에서 택시들이 손님을 태우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역 택시승강장에서 택시들이 손님을 태우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이달부터 서울 택시요금 심야할증이 종전보다 2시간 빠른 오후 10시부터 시작됐다. 오후 11시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까지는 기본 할증률(20%)의 배인 40% 할증이 적용된다.


3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평상시 3800원인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오후 10시∼오후 11시와 오전 2시∼오전 4시에는 4600원으로 오르고, 오후 11시∼오전 2시에는 5300원으로 뛰었다. 서울 심야할증 요금이 조정되는 것은 1982년 이후 40년 만이다. 다만 서울시를 벗어날 때 적용하는 시외할증률은 현행 20%가 유지됐다. 심야·시외할증 적용을 받지 않던 모범 및 대형택시의 경우 오후 10시∼오전 4시 구간에 일률적으로 20%의 심야 할증률이 적용됐다. 시외할증 역시 중형택시와 동일한 20%가 적용됐다.

서울시는 내년 2월1일부터는 택시 기본요금도 인상할 예정이다. 중형택시는 현행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26.3%) 오른다. 기본요금이 적용되는 거리도 2㎞에서 1.6㎞로 줄어든다. 100원당 132m가 적용되던 거리요금 기준은 131m로, 100원당 31초로 적용되던 시간요금 기준은 30초로 단축된다. 모범 및 대형택시는 3㎞까지 적용되는 기본요금(6500원)이 7000원으로 오른다.


택시 기사들은 심야할증 확대를 대체로 환영한다는 분위기다. 택시 기사들 근무 여건이 많이 안 좋았는데 아무래도 수입이 조금은 늘어나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이다. 반면 법인택시 기사들 사이에선 요금 인상을 환영하면서도 회사에 내는 사납금까지 따라 오르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있다.


택시요금 심야할증 조정이 시행된 1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운행 중인 택시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택시요금 심야할증 조정이 시행된 1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운행 중인 택시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시는 심야할증 확대가 택시 공급 확대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0일부터 개인택시 부제(강제휴무제)를 전면 해제했지만, 심야 운행 택시는 크게 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연말연시 등 대목에도 수송에 차질이 없으려면 2만 5천대 씩은 운행돼야 한다"면서 "실제 인센티브라고 볼 수 있는 할증 조정이 시행되니 운행 대수도 차차 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단 심야할증이 확대된 첫날 야간 운행 택시는 전날보다 19%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1시부터 2일 오전 2시까지 시내에서 운행된 택시는 2만3649대다. 하루 전인 11월 30일 같은 시간에 1만9945대가 운행하던 것과 비교하면 18.6%(3704대) 늘었다.


야간 택시 증가는 개인택시가 주도했다. 개인택시는 1만2166대에서 1만6195대로 33.1% 증가한 반면 법인택시는 7779대에서 7454대로 4.2% 줄었다. 일주일 전인 11월24일과 비교하면 개인택시는 1만83대에서 1만6195대로 무려 60.6% 급증했다. 법인택시는 15.2%(6470대→7454대) 늘어나 전체 야간택시 증가율은 42.9%를 기록했다.


다만, 24일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로 인해 평소보다 택시 운행 대수가 크게 적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고려하더라도 심야할증 조정이 택시 공급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국내이슈

  •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1만7000원' 레이저로 드론 잡는다…英 "우크라 지원"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