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도, WWF와 여의도 샛강 생태 공원서 ‘ECO 캠페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도는 세계 최대 비영리 국제 자연보전기관인 WWF(세계자연기금)와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에서 생물다양성 교육 및 생태계 보전 활동을 실시했다.

이도는 세계 최대 비영리 국제 자연보전기관인 WWF(세계자연기금)와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에서 생물다양성 교육 및 생태계 보전 활동을 실시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친환경 전문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Value-UP) 플랫폼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가 여의도 샛강 생태 공원의 환경 지킴이로 나섰다.


이도는 세계 최대 비영리 국제 자연보전 기관인 WWF(세계자연기금)와 2차례에 걸쳐 여의도 샛강 생태 공원에서 생물다양성 교육 및 생태계 보전 활동을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환경 봉사활동은 친환경 기업인 이도의 ‘ECO 캠페인’ 일환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임직원과 WWF(세계자연기금) 관계자 50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ECO 캠페인’에서 이도 임직원들은 여의도 샛강 생태 공원 제방 근처에 있는 어린 버드나무를 캐서 화분에 옮겨 심는 활동을 했다. 어린 버드나무들은 화분에서 2년 정도 키워져 여의도 샛강 공원 내 필요한 곳에 옮겨져 공원 생태계를 유지하는 데 활용된다.


또한 여름철 태풍으로 샛강 내 쓰러진 나무나 버려지는 잔가지를 모으고 활용하여 곤충과 새 등의 겨울철 서식지로 활용되는 비오톱 만들기 활동도 했다. 비오톱 만들기 활동은 버려지는 나무들의 소각을 줄여 환경 문제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현재 이도는 국내 대표 친환경 기업으로 청정지역인 제주를 포함하여 대한민국 중 서남부에 폐기물 중간 수집-재활용-소각-매립으로 이어지는 폐기물 처리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총 8개 환경 부문 사업장 운영을 통해 연간 약 340만 톤의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건설혼합폐기물 중 가연성 회수 및 자원화 기술’ 특허도 획득했다.


그동안 이도는 WWF(세계자연기금) 및 국제환경 보전 기관 W재단에 기금 기부, 의성 쓰레기 산 처리 문제 동참, 텀블러와 머그잔 나누어 쓰기 캠페인 활동 등 환경 보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시행했다.


또한 전액 무상 클럽디(CLUBD) 꿈나무 사회공헌, 골프 꿈나무를 위한 First Tee 기부 활동, 사회적 경제 기업 돕기 ‘핸드인핸드’ 캠페인,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참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당사는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비전을 목표로 급성장하고 있는 친환경 기업”이라며 “우리 주변과 함께 WIN-WIN 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 공헌 및 사업 운영을 통하여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hle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