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콕!건강]급증하는 '망막혈관폐쇄증'…눈 속 혈관도 관리해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망막혈관 터져 눈에 혈액 전달 안돼
최근 5년 사이 24% 증가
혈관 관리 생활습관 증요

[콕!건강]급증하는 '망막혈관폐쇄증'…눈 속 혈관도 관리해야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눈에 있는 망막혈관이 막히는 망막혈관폐쇄증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망막혈관폐쇄증은 예고 없이 발생할 수 있는 데다가 망막중심동맥폐쇄증은 응급질환으로 구분돼 평소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망막혈관폐쇄증은 망막에 있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눈으로 혈액이 전달되지 않는 질환이다. 나이가 들면 혈관 기능이 떨어지기에 장년층에서 많이 발견되는데, 혈관 건강이 좋지 않다면 걸릴 위험이 커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망막혈관폐쇄증으로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17년 6만311명에서 지난해 7만5000명으로 5년 사이 약 24% 증가했다.

망막혈관폐쇄증은 어느 위치의 어느 혈관에 이상이 생겼는지에 따라 종류가 나뉜다. 망막의 중심에 있는 혈관인지, 주변에 있는 혈관인지, 심장에서 망막으로 혈액을 운반하는 동맥인지, 망막에서 심장으로 혈액을 운반하는 정맥인지에 따라 치료법도 달라진다. 가장 위험한 유형은 망막 내 중심 동맥이 막히는 망막중심동맥폐쇄증이다. 발생 직후 2시간 안에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에 이를 수 있는 응급 안질환이다.


폐쇄 정도에 따라 초기 자각증상이 없을 수 있다는 점에서 무서운 병으로 꼽힌다. 시야 흐려짐이나 좁아짐,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듯한 비문증 등이 생길 수도 있지만, 전조증상이나 통증 없이 바로 급격한 시력 저하로 나타날 수도 있다. 또 망막은 한번 막히거나 손상되면 이전의 기능으로 온전히 되돌리기 어렵다. 예방과 조기 발견, 가능한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망막혈관폐쇄증의 발병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진 않았다. 다만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심장질환 등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대사증후군이 위험인자로 꼽힌다. 예방을 위해서는 혈관을 튼튼하게 만드는 건강한 생활 습관을 기르는 것이 필요하다. 균형 잡힌 영양분의 섭취와 음주 및 흡연 자제, 주기적인 운동 등으로 혈압과 콜레스테롤을 관리해야 한다. 또 오랫동안 서 있거나 앉아있는 경우에는 혈전이 생기기 쉬우므로 틈틈이 움직여주는 것이 바람직하며, 조기 발견과 적기치료를 위해서는 연 1~2회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김철구 전문의는 "혈관 관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만, 눈의 혈관 관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은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망막혈관폐쇄증은 예고 없이 찾아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평소에 전반적인 혈관 관리에 관심을 기울이고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책"이라고 강조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뒷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