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빈 살만의 통 큰 투자…'제2 중동특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방한…尹대통령과 회담
'네옴시티' 집중 논의…원전·방산 협의도 이뤄져
투자·MOU 26건 체결…사업마다 '조' 단위 규모

사우디 빈 살만 3년 5개월 만에 방한
    (서울=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알려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17일 0시 30분께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접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가 한국을 찾은 것은 2019년 6월 이후 3년 5개월 만이다. 2022.11.17  [총리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msd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우디 빈 살만 3년 5개월 만에 방한 (서울=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알려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17일 0시 30분께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접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가 한국을 찾은 것은 2019년 6월 이후 3년 5개월 만이다. 2022.11.17 [총리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msd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세종=이준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회동했다. 한국과 사우디는 빈 살만 왕세자 방한에 맞춰 수십조 원 규모의 투자·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력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한국이 ‘제2의 중동 특수’를 부릴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을 갖고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회담에서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총 사업비만 5000억달러(약 668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스마트시티 건설 프로젝트 ‘네옴시티’를 집중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내 기업 경쟁력을 언급하고 정부 차원의 협의 사안도 구체적으로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 빈 살만 왕세자가 사실상 사우디의 권력을 쥔 실권자인 점을 감안해 네옴시티 개발과 연계한 인프라 사업 외 원자력발전, 방산 등에 대한 논의도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정부는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투자포럼을 열고 MOU도 잇따라 체결했다. 포럼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칼리드 알팔레 사우디 투자부 장관이 참석해 MOU 체결식을 지켜봤다. 이날 체결된 양국 MOU 및 투자 계약 건수는 각각 23개, 3개다. MOU마다 예정된 사업비는 ‘조(兆)’ 단위다.


빈 살만의 통 큰 투자…'제2 중동특수' 원본보기 아이콘

구체적으로 보면 현대로템 은 사우디 투자부와 네옴시티 철도 협력 MOU를 체결했다. 네옴시티 내 철도 인프라를 구축하는 게 골자다. 향후 현대로템이 사우디 고속철을 수주할 경우 국산 고속철의 첫 수출 성과가 된다. 사우디 고속철 사업 규모는 2조5000억원에 달한다.


차세대 에너지 분야 협력도 추진된다. 한국전력 , 삼성물산 등 5개사는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그린수소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65억달러(약 8조6000억원)를 투입해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사우디 홍해 연안 얀부시에 40만㎡ 규모의 그린수소 생산단지를 짓는 프로젝트다. 그린수소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로 만든 전기로 물을 분해해 얻은 친환경 수소다.

사우디 측의 대규모 투자도 이뤄졌다. 사우디 국영기업 아람코 자회사인 에쓰오일은 울산에 약 8조원을 투자하는 초대형 석유화학 사업 ‘샤힌(shaheen·매의 아랍어) 프로젝트’ 추진 계획을 확정하고 현대건설 , 롯데건설 등 국내 건설사 3곳과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에서 이뤄진 단일 외국인투자 중 최대 규모다.


한편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사우디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경쟁국인 탓에 선의의 경쟁과 함께 한·사우디 협력 관계를 가져갈 방안도 다룬 것으로 전해졌다. 엑스포 경쟁에서는 ‘오일머니’를 앞세운 사우디가 초반 우위를 점한 상태지만 최근 연이은 윤 대통령의 순방 등을 통해 국제 사회에서 부산의 경쟁력도 크게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엑스포 개최지는 내년 11월 결정된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종=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