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新시총순위]②'LG-SK 역전' 재무전략이 성과 갈랐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편집자주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앞다퉈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주식시장에서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해 7월 3300선을 웃돌던 코스피는 2300선까지 밀려났다. 1년4개월 동안 1000포인트 가까이 하락했다. 반도체 업황 부진까지 겹치면서 국내 증시 대장주 삼성전자도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는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최종 기준금리 고점이 기존 전망치보다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까지 자산 유동성을 바탕으로 상승장을 이어갔던 주식시장이 내년에도 부진한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의 변화를 짚어보지 않고 미래를 예측하기는 어렵다. 아시아경제는 국내 주식시장에서 시가총액 1조원이 넘는 기업집단(그룹) 시총 변화를 전수조사했다.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7월6일 1조원 이상 기업집단은 219개였으나 지난달 31일 164개로 감소했다. 시총 상위 기업집단 순위 변동과 시총 증감 내역 등을 짚어본다.
분석=임희진, 허미담

분석=임희진, 허미담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LG그룹이 LX그룹과의 계열 분리에도 시가총액 상위 2위 기업집단으로 올라섰다. 2차전지 대장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증시에 데뷔시키면서 LG그룹 상장 주식의 시가총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장기간 2위 자리를 지켜오던 SK그룹은 SK하이닉스의 주가 부진과 SK이노베이션에서 분리한 SK온의 상장 지연으로 LG그룹에 역전당했다.


4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지난달 말 종가 기준 LG그룹의 전체 시가총액은 222조원으로 SK그룹(133조원)보다 89조원가량 크다. 지난해 7월6일 이후로 1년4개월 동안 SK그룹이 83조원 줄었고 LG그룹은 57조원 증가했다. LG그룹은 LX그룹과 계열분리 하면서 기업집단 내 상장사가 지난해 9월 말 기준 14개사에서 올해 6월 말 11개사로 줄었다. 상장사 숫자가 줄었는데 전체 시가총액 규모는 커졌다.

이는 LG에너지솔루션의 성공적인 증시 입성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상장과 동시에 LG그룹 전체 시가총액의 절반을 차지하는 그룹 내 핵심 기업으로 부상했다. 전 세계 전기차 판매가 늘면서 2차전지 수요가 증가한 덕분에 LG에너지솔루션의 시가총액이 130조원을 넘어섰다.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 상위 2위로 올라섰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0년 12월 LG화학에서 전지사업부문을 분사하면서 설립됐다. 2020년 9월 이사회에서 분할 안건을 승인한 직후 LG화학 일반 주주들은 기존 주주가치 훼손을 우려해 분할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LG그룹은 빠르게 늘어나는 2차전지 수요에 대응해 증설 투자에 나설 여력이 충분하지 않아, 분할 후 상장이 필요했다.


주주 반대를 무릅쓰고 전지사업부문을 분할하고 LG에너지솔루션 기업공개(IPO)를 통해 증설 자금을 조달했다. 공모가 30만원으로 신주 4250만주를 발행해 12조7500억원을 끌어모았다. LG에너지솔루션 수요예측에 기관투자가가 앞다퉈 몰려들었다. 전체 주문 규모는 1경5203조원에 달했다. '경(京)' 단위의 주문 규모는 국내 주식시장 역사상 최초의 기록이다.

올해 1월27일 상장 첫날 59만8000원까지 올랐다가 지난 7월 35만2000원까지 하락했다. 이후로 외국인이 사들이기 시작하면서 주가는 다시 50만원 선을 회복했다. 제너럴모터스(GM)를 시작으로 스텔란티스, 혼다 등과 합작법인을 설립하면서 성장 전망에 힘을 실어줬다. LG에너지솔루션 상장 이후 그룹 내 2인자로 밀려난 LG화학도 최근 2차전지 소재사업 부문을 중심으로 존재감을 확대하고 있다.


SK그룹은 반도체 업황 부진이 SK하이닉스 시가총액 감소로 이어진 가운데 2차전지 시장 성장에 따른 성과는 상장사 시가총액으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에서 물적분할한 2차전지 자회사인 SK온은 아직 상장 전이다. SK온은 최근 사모 시장에서 자금 조달을 추진하고 있다. SK온이 상장하면 LG그룹과 격차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삼성과 현대차, LG 그룹 등과 비교했을 때 시가총액 감소 폭이 컸던 SK그룹은 주가 부양안 마련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해부터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에게 '파이낸셜스토리 경영'을 강조했다. 매출과 이익 등 기존 재무적 성과와 함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등 비재무적 성과를 강화해 미래 기업가치를 높이는 경영 비전이다.


최 회장은 계열사 CEO에게 기업가치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자사주 매입과 실적 개선 등 다양한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지주사 SK와 계열사 SKC는 최근 각각 2000억원, 1662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국내 주식시장 침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아직 구체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