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개도국 뒤덮은 선진국 '헌 옷 쓰레기'…한국도 책임 있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韓, 세계 중고 의류 수출 5위

선진국이 수출하거나 기부한 중고 의류가 가나 등 주요 수입국의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다. / 사진=송현도 아시아경제 인턴기자

선진국이 수출하거나 기부한 중고 의류가 가나 등 주요 수입국의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다. / 사진=송현도 아시아경제 인턴기자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송현도 인턴기자] #아프리카의 한 해변가. 수천 벌이 넘는 헌 옷이 모래사장에 산처럼 쌓여있다. 현지 주민들은 맨발로 부패한 옷더미 위를 지나다닌다.


최근 국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공유되면서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준 영상의 일부분이다. 영상에 나온 장소는 가나 수도 아크라의 한 해변으로, 이 나라는 전 세계에서 '수입'된 중고 의류 쓰레기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일부 개발도상국이 겪는 '의류 쓰레기 대란'에는 한국의 책임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 또한 세계 5위권의 헌 옷 수출국이다.

영상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처음 공개했다. 아크라 해변 상공에서 촬영한 '헌 옷 쓰레기 산'의 모습이다. 가나는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과 함께 세계 최대의 헌 옷 수입국 중 하나다. 이런 나라의 상인들은 선진국으로부터 헌 옷을 헐값에 대거 구매하거나 '기부'를 받은 뒤, 쓸만한 옷들을 골라내 자국 시장에 재판매한다.


문제는 이들 나라에서도 처리하지 못 한 나머지 옷들이다. 이런 의류는 사실상 쓰레기로 취급돼 수로, 강기슭, 해변 등에 버려진다. 버려진 옷들은 하나둘 모여 쓰레기 산을 이루고, 악취와 유독한 화학 성분 때문에 바다와 주변 환경을 오염시키는 원인이 된다.


의류 쓰레기로 가득한 가나 모습 /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의류 쓰레기로 가득한 가나 모습 /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가나로 유입된 의류 쓰레기는 미국·영국 등 세계 최대 헌 옷 수출국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무역 자료를 집계하는 'OEC'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의 헌 옷 수출량은 세계 5위로, 미국·중국·영국·독일 다음이다.

◆헌 옷 수출, 국내 '의류 쓰레기' 처리 과정 핵심


헌 옷 수출은 한국의 의류 폐기물 처리 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다. 국내에서는 개인사업자가 영리 목적으로 설치한 의류 수거함을 통해 헌 옷을 모은다. 이 중에서 상태가 괜찮은 제품은 재활용하고 나머지는 수거업체가 직접 세탁·수선·개조 작업 등을 거쳐 수출한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의류 폐기물 재활용 비율에 관한 통계자료가 없다. 그러나 재활용보다는 수출에 쓰레기 처리를 의존하고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여러 나라의 국경이 막혔을 때 헌 옷 수출길까지 함께 차단되자, 국내 수거업체들의 폐기물 처리 능력도 마비된 바 있다.


지난해 11월 칠레 한 사막에 쌓인 헌옷 쓰레기 속에서 사람들이 재활용 가능한 옷을 선별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칠레 한 사막에 쌓인 헌옷 쓰레기 속에서 사람들이 재활용 가능한 옷을 선별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환경부 통계에 따르면 국내 의류 폐기물 배출량은 2016년 1일 평균 259톤(t)이었으나, 2020년엔 880t까지 늘어났다. 4년 동안 3배 이상 폭증한 것이다. 증가한 헌 옷 쓰레기를 처리하려면 해외에 더 많은 양의 폐섬유를 수출할 수밖에 없다.


◆개도국 환경 오염, 선진국에도 피해…"폐기물 감축 노력 필요"


의류 쓰레기는 수입국뿐만이 아니라 언젠가는 선진국에도 피해를 준다. 현대 의류 소재의 대다수를 이루는 합성섬유는 썩어서 분해되기까지 오래 걸리고, 물가에 노출되면 유해 물질이 녹아들어 수질 오염이 발생한다.


오염된 물은 현지 주민은 물론 가축의 건강에도 심각한 영향을 준다. 또 훗날 이런 고기를 수입해 사 먹을 선진국 시민들에게까지 피해가 돌아가는 것이다.


전문가는 의류 제작 과정에서 폐기물을 줄이려는 제조업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패스트 패션이 유행한 뒤로 소비자들의 의류 구매 주기가 빨라지면서 의류 폐기물도 급격히 늘었다"라며 "폐섬유나 중고 의류 폐기물 등을 줄이기 위해서는 결국 기업 차원에서의 노력이 요구된다. 분해가 잘 되는 의류 소재의 개발 등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송현도 인턴기자 doso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북한탄도미사일 발사 "곰도 놀라고 우리도 놀랐어요"…지리산서 반달가슴곰 '불쑥'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국내이슈

  • "버닝썬서 의식잃어…그날 DJ는 승리" 홍콩 인플루언서 충격고백 안개 때문에 열차-신호등 헷갈려…미국 테슬라차주 목숨 잃을 뻔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예스키즈존도 어린이에겐 울타리' [포토] 시트지로 가린 창문 속 노인의 외침 '지금의 나는 미래의 너다'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포토PICK

  • 3년간 팔린 택시 10대 중 3대 전기차…현대차 "전용 플랫폼 효과"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심상찮은 '판의 경계'‥아이슬란드서 또 화산 폭발 [뉴스속 용어]한-UAE 'CEPA' 체결, FTA와 차이점은? [뉴스속 용어]'거대언어모델(LLM)' 개발에 속도내는 엔씨소프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