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정은 후계교육' 北현철해 사망…김 총비서 국가장의위원장 예우

최종수정 2022.05.20 10:08 기사입력 2022.05.20 08:20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김정일 체제에서 군부 핵심 인물이었던 현철해 원수가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국장을 치르고, 고위 간부 중에는 이례적으로 4·25문화회관에 안치하는 등 예우를 갖추는 모습이다.

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국방성 총고문인 조선인민군 원수 현철해 동지가 다장기부전으로 2022년 5월 19일 9시 87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했다는 것을 전체 당원들과 인민들, 인민군 장병들에게 알린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현철해 동지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충직한 총대전사이며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충직한 혁명전우”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혁명이 엄혹한 시련을 겪지 않으면 안 됐던 고난의 행군, 강행군 시기 인민군 총정치국의 책임일군으로서 김정일 동지의 선군혁명영도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했다”고 전했다.

시신은 4·25문화회관에 안치됐다. 오는 21일까지 빈소가 마련돼 조문객을 받고 22일 오전에 발인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상 북한 고위 간부들의 전용 장의예식장은 평양 서장구락부인데, 고위 간부가 4·25문화회관에 안치된 경우는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에 이어 두 번째다.


통신은 “현철해 동지의 장의식은 국장으로 할 예정”이라면서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은 김 총비서가 맡는다고 전했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이다.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철해는 김정일 체제에서 김정은의 후계자 교육을 담당하기도 했다.


2012년 이후에는 후방총국 고문, 인민무력부 총고문, 국방성 총고문 등 주로 군의 원로 역할을 맡아왔다. 2012년에는 차수, 2016년에는 원수 칭호를 달았으며 김일성·김정일훈장 등도 받았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