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정KPMG "금융사 ESG 내재화 필요...지속가능 경쟁력 높여야"

최종수정 2021.08.04 12:21 기사입력 2021.08.04 12:21

댓글쓰기

삼정KPMG "금융사 ESG 내재화 필요...지속가능 경쟁력 높여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전세계적으로 지속가능금융 트렌드가 빠르게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사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내재화한 전사적 비즈니스 전략으로 지속가능성과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정KPMG는 4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국내 금융사들이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ESG 장기 비전과 목표 아래 비즈니스 전략과 리스크 관리 등 전반적인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ESG를 고려해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과 역할을 강화하고 ESG 연계 금융상품 개발과 ESG 정보 공시, 금융사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 제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글로벌 지속가능투자 규모는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속가능투자 규모는 작년 말 기준 35조3000억 달러로 2012년 대비 약 2.7배 성장했다. 주식?채권뿐만 아니라 사모펀드(PE)·벤처캐피털(VC), 부동산 부문에서도 ESG 요소를 고려하는 추세다.


지난해 글로벌 ESG 채권 발행 및 대출 규모는 전년 대비 36.9% 증가한 7898억 달러에 육박하며 이 가운데 사회적채권은 전년 대비 767% 증가한 1551억 달러가 발행됐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기준 연기금 중심으로 유럽이 ESG 투자의 42%를 차지했다. 미국은 최근 자산운용사가 인덱스 투자 방식에 ESG를 고려하며 투자를 확대하는 추세다. 일본의 경우 2014년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먼저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면서 2017년 이후 ESG 투자를 본격화했다.


국내 지속가능투자는 국민연금을 필두로 책임투자가 강화되는 분위기다. 코로나19 이후 ESG 채권 발행, ESG 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 상품 등 민간 부문에서도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국내 연기금의 책임투자규모는 지난해 103조원 규모로 전년 대비 3배 이상 성장했다. ESG ETF 순자산은 올해 5월 6840억원 규모로 작년 말 대비 3.3배 늘었다. 6월25일 기준 국내사회책임투자(SRI) 채권 상장잔액은 124조원으로 2018년 말 대비 100배 증가했다.


김진귀 삼정KPMG ESG CoE(금융) 전무는 "국내 금융사들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정부는 지속가능금융 조성자로서 인프라 구축 및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협력과 소통을 통해 균형적 시장 메커니즘을 조성해야 한다"며 "국내 금융사들은 장기적 ESG 비전 및 목표를 설정하고 ESG 위원회 설립 등 건전한 지배구조 구축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ESG 리스크 관리 프로세스는 ESG 정보 취득과 리스크 식별, 측정과 평가, 모니터링과 보고 등 일련의 과정이 과학적이고 일관적으로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며 "금융사는 ESG 관련 금융상품 개발 고도화 및 정보 공시 강화 등을 모색해 금융사 본연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