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성동구 ‘소셜벤처기업’ 지원정책 '벤처기업육성법' 토대 되다

최종수정 2021.07.29 07:44 기사입력 2021.07.29 07:39

댓글쓰기

성동구 2017년 전국 최초 ‘소셜벤처 육성 및 생태계 조성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선도적 정책 마련...‘소셜벤처 허브센터’ ‘성동 임팩트 벤처투자조합’ ‘서울숲 소셜벤처 EXPO’ 등 단단한 소셜벤처 생태계 구축

지난해 개최된 서울숲 소셜벤처 엑스포에 참가한 기업대표들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지난해 개최된 서울숲 소셜벤처 엑스포에 참가한 기업대표들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성동구 ‘소셜벤처기업’ 지원정책, 벤처기업육성 법안 마련 토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이달 21일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하 벤처기업육성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국내 최대의 탄탄한 소셜벤처 생태계 구축으로 더욱 주목받게 됐다.

벤처기업육성법은 소셜벤처기업의 개념 정의와 구체적인 요건을 정립하는 한편 실태조사 실시와 기술보증 및 투자 등 소셜벤처 기업 지원의 법적 근거를 규정함으로써 소셜벤처 생태계 성장의 토대를 마련하였으며, 성동구의 선도적 지원정책으로 탄탄하게 구축된 성수소셜밸리 중심의 생태계가 그 배경이 되었다는 평가다.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지속가능한 수익과 함께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소셜벤처’는 성장과 동시에 우리 사회 ‘선한 영향력’을 전파, 구는 일찍이 이들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2017년 전국 최초로 ‘소셜벤처 육성 및 생태계 조성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으로 이들을 육성·지원하는 근거를 마련하고 전담 부서를 꾸려 각종 지원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 정부도(중소벤처기업부) 이에 발맞춰 2018년 성수동 일대에 소셜 벤처 지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하며 ‘성수 소셜벤처밸리’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해왔다.

2018년에는 성수동 ‘소셜벤처 허브센터’를 조성, 투자 역량 강화 및 정부사업 컨설팅 등 자립과 성장 지원을 위한 종합 인큐베이팅 공간을 운영하고 ‘청년 내일 찾기’, ‘소셜벤처 창업 지원 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청년과 기업을 연결, 매년 개최되는 ‘소셜벤처 혁신경연대회’로 유망한 기업도 발굴하며 현재까지 50개 기업에 사업개발비 총 5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경영에 가장 어려움 점으로 꼽았던 사업 자금 지원을 위해 지난해 ‘성동 임팩트 벤처투자조합’을 결성하고 민관 협력으로 20억 원 규모의 투자재원도 마련, 올해 상반기까지 5개 기업에 총 8억 원을 투자했다.


아울러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한 ‘서울숲 소셜벤처 EXPO’를 통해 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하며 상생와 협력의 길을 만들어가는 축제의 장을 마련, 소셜벤처 생태계를 강화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2010년 초반 성수동에 하나둘씩 자리 잡은 소셜벤처 기업이 2015년 140여 개에서 꾸준히 증가하며 현재 420여 개로 대폭 늘어난 것은 탄탄히 구축된 성동의 소셜벤처 생태계로 기업하기 좋은 여건이 마련되었다는 방증”이라며 “이번 법안 개정을 통해 앞으로 중앙정부 차원의 규모있는 정책 추진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우리 구에서 협력할 부분은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