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펜싱 남자 사브르, 올림픽 단체전 2연패 위업(종합)

최종수정 2021.07.28 21:34 기사입력 2021.07.28 20:43

댓글쓰기

단체전 결승서 이탈리아 45-26 제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계랭킹 1위를 자랑하는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 김정환(38·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대회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제압했다.

2012년 런던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대표팀은 이로써 9년에 걸쳐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대회에서 남자 사브르 단체전은 종목 로테이션으로 열리지 않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표팀은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자랑한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3연패를 이뤘다. 세계랭킹도 1위다. 대표팀은 이를 증명하겠다는 듯 초반부터 이탈리아를 압도했다. 주도권을 가져온 선수는 두 번째로 나선 오상욱. 5-4의 근소한 리드에서 특유의 긴 런지 동작으로 알도 몬타노를 압박했다. 한 점도 내주지 않고 5점을 추가했다.


대표팀은 구본길이 엔리코 베레를 상대로 기세를 이어가 15-6으로 도망갔다. 바통을 넘겨받은 김정환도 몬타노를 압도해 점수 차를 13점(20-7)으로 벌렸다. 김정환을 대신해 여덟 번째 주자로 투입된 후보 김준호까지 놀라운 기량을 선보여 일찌감치 우승을 예약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금메달은 펜싱 대표팀의 세 번째 수확이다. 앞서 김정환이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 여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 은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