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백신 도입에 1조5000억원…질병청 2차 추경 3조6080억원 확정

최종수정 2021.07.24 10:24 기사입력 2021.07.24 10:24

댓글쓰기

올해 질병청 총지출 6조9481억원으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질병관리청은 24일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3조608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4차 유행 속 안정적인 백신 접종과 방역대응 강화를 위한 예산이 추가되면서 당초 정부안 3조3585억원보다 2495억원이 늘었다.

우선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하고 충분한 물량 확보 및 도입 추진에 1조5237억원을 배정했다. 국제적인 수급이 불확실성과 18세 미만 접종 대상 확대 등을 위해 지난 4월 추가 구매 계약한 화이자 백신(4000만회분) 구매비용이 반영됐다. 또 추가 접종 및 변이바이러스 대응 등을 위해 2022년 도입될 국내외 백신 계약에 필요한 선급금도 반영했다.


하반기 백신 접종 가속화를 위해 민간 위탁의료기관을 활용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에 따른 국가예방접종 시행비 지원금 2957억원도 추가됐다. 효율적인 예방접종 시행을 위해 기존 예방접종센터 267개소와 하반기에 추가로 설치하는 15개소 등 총 282개소에 대한 운영비(564억원) 및 의료인력 인건비(1557억원) 등도 새롭게 편성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으로 인한 이상반응 발생시 그 피해에 대한 보상 지원에 160억원도 반영됐다.


코로나19 방역대응도 강화한다. 코로나19 무증상 또는 경증의 감염원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선별진료소(보건소, 의료기관) 및 임시선별검사소, 선제검사 등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비용 지원에 1조739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자가 격리 통지서를 발부받은 입원·격리자의 안정적 생활을 뒷받침하기 위한 생활지원비 2716억원 및 유급휴가비 630억원도 확보했다.

또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기존 중증, 경·중등증 치료제의 추가 구입과 더불어 경구용 치료제 신규 확보를 위한 예산 471억원도 반영했다.


이밖에도 변이바이러스 감시 강화를 위해 유전자 서열 정보 생산 및 분석량 확대, 변이 PCR 분석법 도입 등 조사·분석 강화에 71억원, 4차 유행에 따른 진단검사 급증으로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 검사인력 등의 사기진작과 처우개선을 위한 활동비 한시 지원에 30억원 등이 반영됐다.


이에 따라 올해 질병청 총지출 규모는 3조3401억원에서 6조9481억원으로 증가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추경예산이 국회에서 확정됨에 따라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역량을 강화하고 하반기 접종에 부족함이 없도록 백신의 안정적 수급과 원활한 예방접종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