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준석 "尹, 탄핵의 강에 빠지지 마오"

최종수정 2021.07.22 10:51 기사입력 2021.07.22 10:42

댓글쓰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목동 SBS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치 현안을 놓고 당대표 토론배틀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목동 SBS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치 현안을 놓고 당대표 토론배틀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구 관련 발언에 대해 "탄핵의 강으로 다시 들어가는 취지의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여야 당대표 토론배틀에서 "윤 전 총장이 우리 쪽에 오실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내가 (탄핵의) 강을 건너버리자' 했고 (당대표로 당선된) 전당대회 이후 강을 건넜다고 생각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대구를 방문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존경할 만한 부분이 다 있다"며 박 전 대통령 수사에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여권의 '대구·경북(TK) 봉쇄 발언'을 두고 "대구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고 해 논란이 일었다.


이 대표는 "정치적 표현이라서 왜 그런 말을 했는지는 이해가 간다"면서도 "윤 전 총장이 장외에 머무는 이유가 중도 확장성을 가지려고 (입당을) 늦춘다는 것이 공통의 이해인데, 그 발언은 저희 중에서도 오른쪽으로 가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님아, 그 강에 빠지지 마오'라고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다"며 "그것(탄핵)을 연상시키는 발언은 저희 당에 입당하고자 하는 주자들은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목동 SBS에서 정치 현안을 놓고 당대표 토론배틀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목동 SBS에서 정치 현안을 놓고 당대표 토론배틀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송영길 대표도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광주를 방문했다가 바로 대구로 가신 분이 다른 지역을 폄하하는 말을 한 것도 그렇고 마음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자주 만나서 배워야 할 것이라고 본다"면서 "국민을 수사하고 판결하는 대상으로 보도록 훈련된 검사나 판사가 갑자기 주권자 국민을 모시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커버하기에는 벼락공부로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