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 美 F-35 대항마 신형 전투기, '체크메이트' 선보여..."2026년 양산시작"

최종수정 2021.07.21 11:12 기사입력 2021.07.21 11:12

댓글쓰기

Su-57 이어 다목적 스텔스기 선보여
중저가 스텔스기 시장 공략 위한 포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러시아가 새로 개발한 신형 스텔스 경전투기 시제품을 에어쇼에서 선보이면서 미국 F-35와 경쟁할 뜻을 밝혔다. 최근 유럽과 중동, 동북아시아 등 주요지역에서 안보불안에 따른 군비확장 기조에 따라 중저가형 스텔스 전투기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해당 시장을 장악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군수기업인 통합항공기제작사(UAC)는 이날 모스크바 동남쪽 도시인 쥬콥스키에서 개막한 국제항공·우주박람회 에어쇼(MAKS 202)에서 자회사인 수호이사가 개발한 5세대 경전투기 시제품을 선보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당 전투기의 명칭은 '외통수'를 뜻하는 체스 용어인 '체크메이트(Checkmate)'로 붙여졌다. 상대가 절대 대응할 수 없도록 궁지에 몰아넣는다는 뜻을 부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에어쇼 행사장을 직접 찾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신형 전투기 프레젠테이션 행사에 참석해 관심을 표명했다.


UAC는 해당 전투기가 미국 F-35에 대항할 경형 스텔스전투기임을 강조했다. F-35 대비 낮은 운용비용과 다방면에 활용 가능한 전투역량 등이 장점이라고 UAC는 강조했다. 해당 전투기는 단일 엔진 전투기가 적용됐고, 인공지능을 이용한 조종 지원장치 등 첨단기술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체크메이트는 최대 마하 2(시속 2448km)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으며, 전투 반경은 약 3000km로 알려졌다. 해당 내용만으로만 보면 F-35보다 작전능력이 우수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UAC는 2023년에 초도비행을 하고, 2026년부터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체크메이트를 만든 수호이사는 앞서 미국의 5세대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의 대항마로 최신 스텔스 전투기 Su-57을 개발했던 곳이다. F-22 대비 싼 가격으로 중국과 중동 여러나라와 수출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체크메이트 개발 역시 최근 수출규모가 확대 중인 F-35 전투기 시장을 일부 잠식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