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수출입銀, 요르단에 중동지역 첫 '크레딧 라인' 개설

최종수정 2021.06.23 14:13 기사입력 2021.06.23 11:44

댓글쓰기

요르단 주택무역은행과 1.3억달러 한도 전대금융

수출입은행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주택무역은행(HBTF)과 1억3000만달러 규모의 전대금융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암마르 바쉬르 알-사파디(Ammar Bashir Al-Safadi) 은행장.

수출입은행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주택무역은행(HBTF)과 1억3000만달러 규모의 전대금융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암마르 바쉬르 알-사파디(Ammar Bashir Al-Safadi) 은행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주택무역은행(HBTF)과 1억3000만달러 전대금융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대금융은 수은이 주요 수출·투자 대상국 소재 은행에 크레딧 라인을 설정하고 자금을 빌려주면 해당 은행이 한국 기업과 거래하는 현지 기업에게 대출해주는 것이다. 현지 지점망이 없는 지역에서도 금융 지원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수은은 요르단이 중동의 물류 중계기지인 점에 착안했다. 자동차·가전 등 주력 수출품의 역내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우리 기업의 이라크 재건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요르단의 대표 상업은행인 HBTF와 중동 최초의 크레딧 라인을 수립했다. HBTF는 요르단 내 최다 지점망을 갖추고 이라크·시리아 등 인접국에 다수의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방 행장은 22일(현지시각)에 열린 협약식에서 “중동 수출부진 타개와 이라크 인프라 재건사업 수주를 위해 금융·물류 거점인 요르단에 크레딧 라인을 개설할 필요가 있었다”며 "적기 금융 지원으로 우리 기업의 수주성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명식에는 크레딧 라인 개설을 통해 수출확대가 예상되는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LG화학 등 현지 진출 국내기업 관계자들도 참석해 수은 전대금융 활용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방 행장은 협약식에 이어 알-카사우네 총리와 할라 자와티 에너지자원부 장관을 만나 요르단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한국 기업의 높은 경쟁력을 강조하고 수은의 적극적 금융 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중동의 비산유국인 요르단은 에너지 안보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31%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