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도 '균형발전·혁신성장' 두마리 토끼 잡는다

최종수정 2021.06.22 14:55 기사입력 2021.06.22 14:55

댓글쓰기

경기도 '균형발전·혁신성장' 두마리 토끼 잡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수도권 균형발전 및 혁신성장을 위해 고양ㆍ양주ㆍ성남ㆍ광명ㆍ시흥 등에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등 특화구역 별 맞춤형 사업을 추진한다.


또 도심 과밀억제권의 경우 '재생 중심 도시개발'을 유도하고, 광역거점 및 역세권을 중심으로 고도화된 압축 토지이용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국지도 16개, 지방도 23개 등 185.91㎞ 규모의 39개 도로 건설사업도 진행한다.

경기도는 수도권의 균형발전 및 혁신성장을 위해 경기도를 ▲글로벌 혁신 허브 ▲평화경제 벨트 ▲국제 물류ㆍ첨단산업 벨트 ▲스마트 반도체 벨트 ▲생태 관광ㆍ휴양 벨트 등 5개 특화구역으로 쪼개 개발하는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 추진방안을 마련했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먼저 글로벌 혁신 허브 구축에 나선다. 이를 위해 일산ㆍ양주ㆍ제3판교ㆍ광명시흥에 테크노밸리를 조성한다. 용인에는 플랫폼시티를, 고양과 성남에는 킨텍스 제3전시장과 백현 MICE산업단지를 건설한다.


도는 경기북부에 조성하는 평화경제 벨트에는 신규 사업보다는 기존의 섬유ㆍ가구산업 육성, 접경권 발전 지원 등 자립경제 기반을 만드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국제 물류ㆍ첨단산업 벨트의 핵심 축인 평택항은 신 국제여객터미널 개장과 포승지구 선석 확대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도는 이를 위해 2030년까지 2조3000억원을 투입한다.


도는 총 사업비 122조원이 들어가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도 심혈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는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수원ㆍ화성ㆍ평택ㆍ이천ㆍ용인으로 이어지는 경기남부 스마트 반도체 벨트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인 등 경기동부 난개발을 막고 자연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생태 관광ㆍ휴양 벨트 지정도 검토하고 있다.


도는 '균형발전'을 위한 권역 정비 사업도 펼친다. 이를 위해 수도권 규제를 다루는 권역 구분은 현행 과밀억제권역ㆍ성장관리권역ㆍ자연보전권역 등 3개 권역을 유지하되, 동일권역 안에서도 균형발전과 지역특성 등을 고려해 차등 관리하기로 했다.


과밀억제권역의 경우 산업구조 다변화와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재생 중심 도시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광역거점 및 역세권을 중심으로 고도화된 압축 토지이용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성장관리권역은 남북부 격차 해소를 위해 공업지역 배정 물량을 남부는 70% 이내로 제한하고 북부 물량을 점진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도는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망 구축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도는 고속철도 사업으로 ▲수원발KTXㆍ인천발KTX 직결 ▲평택~오송 2복선화 ▲수색~광명 고속철도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와 광역철도(신분당선 연장ㆍ신안산선 등), 일반철도(월곶~판교ㆍ인덕원~동탄 등), 도시철도(동탄 트램) 등도 이번 사업 추진계획에 담았다.


특히 총 연장 185.91㎞ 규모의 39개 건설 사업도 추진한다. 여기에는 국지도 16개, 지방도 23개 등이 포함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