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송영길 "20년 집권론, 국민에 오만하게 비칠까 걱정"

최종수정 2021.06.16 16:41 기사입력 2021.06.16 16: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당 일각에서 20년 집권론이 나왔을 때 속으로 걱정을 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가 주최한 '여성 정치참여 확대를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 추진 토론회' 축사에서 정권 재창출을 위한 당 차원의 혁신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해찬 전 대표가 펴온 '20년 집권론'을 정면 비판한 셈이다.

송 대표는 "20년 집권하면 좋겠지만 국민 눈에는 오만하게 비추어질 수도 있다"면서 "우리가 하고 싶다고 20년 집권이 되는 것은 아니다. 겸손한 자세로 국민께 봉사하고 인정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를 '집값 상승과 조세부담 증가, 정부와 여당 인사의 부동산 관련 내로남불에 대한 심판'으로 규정한 뒤 "민주당의 당심과 민심이 괴리된 결정적 이유는 당내 민주주의와 소통의 부족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내 민주주의를 강화하여 자유롭게 자기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정 세력에 주눅 들거나 자기검열에 빠지는 순간, 민주당은 민심과 유리되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우리 정치부터 변해야 한다"며 "(저는) 장관 인사청문회를 국민의 눈높이로 정리하고 조국의 시간을 국민의 시간으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