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 인수한 佛이포스케시, 유전자·세포 치료제 2공장 짓는다

최종수정 2021.06.14 14:37 기사입력 2021.06.14 09:00

댓글쓰기

유럽 최대 수준인 1만㎡ 규모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 기지 확보…2023년 완공 예정
독보적인 기술력에 대량 생산 역량 더해 첨단 바이오 의약품 글로벌 공급처 도약 목표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SK ㈜가 지난 3월 인수한 프랑스 유전자·세포 치료제(GCT) 위탁생산(CMO) 이포스케시가 본격적인 증설에 나서며 유럽 최대 GCT 생산 기지로 발돋움한다.


14일 SK㈜에 따르면 이포스케시는 약 5800만유로(약 800억원)를 투자해 최첨단 시설을 갖춘 GCT 제2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5000㎡ 규모의 제2공장이 2023년 완공되면 이포스케시는 현재의 2배이자 유럽 최대 수준인 1만㎡ 규모의 GCT 대량 생산 역량을 갖추게 된다. 신규 공장은 미국과 유럽의 선진 GMP(cGMP·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인정하는 의약품 품질 관리 기준)에 맞춰 설계되며 제1공장이 위치한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인 제노폴에 같이 위치한다.

SK㈜가 인수한 프랑스 유전자·세포 치료제 CMO 이포스케시의 생산 공장 전경.

SK㈜가 인수한 프랑스 유전자·세포 치료제 CMO 이포스케시의 생산 공장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포스케시의 신규 생산 시설은 바이오 의약품 중 특히 치사율이 높은 희귀 질환 GCT의 글로벌 생산 공급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GCT는 유전 결함으로 발병하는 희귀 질환을 1~2회 유전자 주입으로 완치하는 개인 맞춤형 치료제로, 고가에도 월등한 치료 효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현재 임상 개발 중인 바이오 의약품 중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딜로이트 등에 따르면 2025년까지 연평균 25% 고성장을 통해 현재 가장 큰 바이오 의약품 시장인 항체 치료제를 능가할 것이란 관측이다. 희귀병인 척수성 근육 위축증을 치료하는 최초 유전자 치료제인 졸겐스마는 미국, 캐나다, 일본 등에 이어 최근 영국과 한국 등에서도 판매 허가를 받는 등 유전자 치료제를 승인하는 나라도 늘어나는 추세다.


고도의 기술력과 전문 인력이 필요한 GCT 분야는 소수의 글로벌 CMO 선두 기업 외에는 쉽게 진출하지 못하는 시장으로 알려져 있다. 이포스케시는 GCT 연구개발의 핵심이자 체내로 치료 DNA를 투여하기 위한 유전자 전달체(바이러스 벡터) 생산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독보적인 기술력에 대량 생산이 가능한 첨단 시설까지 갖추면 본격적인 상업화를 통해 매출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는 CMO 통합법인인 SK팜테코가 보유한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 및 대량 생산, 품질 관리 역량을 이포스케시와 공유해 글로벌 경영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SK㈜ 인수한 佛이포스케시, 유전자·세포 치료제 2공장 짓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GMP 제조 유전자 치료제 수요는 증가하고 있는 반면, 유전자 전달체를 대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GMP 시설을 갖춘 기업은 많지 않다는 점도 이포스케시의 글로벌 입지를 강화시킬 긍정적 배경이다.


이포스케시는 GMP 시설을 갖춘 제1공장에 이어 제2공장도 GMP 기준을 적용해 설계했으며, 유럽의약품청(EMA)과 미국 FDA 승인을 거쳐 2023년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제2공장은 유전자 치료제 대량 생산을 위한 바이오 리액터와 정제 시스템, 원료의약품 생산 시설, 품질 관리 연구소 등의 시설을 갖추게 된다.

SK㈜는 2017년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BMS) 아일랜드 스워즈공장, 2018년 미국 앰팩을 차례로 인수한 후 201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CMO 통합법인 SK팜테코를 설립하며 글로벌 CMO 시장에서 성장을 거듭해 왔다. SK㈜는 SK팜테코를 통해 이포스케시를 인수, 고성장 바이오 CMO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한편 2023년을 목표로 SK팜테코 상장도 추진 중이다. SK팜테코는 지난해 7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글로벌 확장 전인 2016년 대비 약 7배 성장했다. 2~3년 내 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한다.


SK㈜ 이동훈 바이오투자센터장은 "이번 증설로 이포스케시는 급성장이 예상되는 GCT의 대량 생산 및 상업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질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이포스케시는 초기 단계 임상 실험부터 상업화 후 대규모 생산에 이르기까지 신약 개발의 전 단계에서 최고 수준의 생산 역량을 갖추고 해외 시장 확장 등 SK팜테코와의 다양한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