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로봇 배달원은 처음이지?”…GS25, 로봇 배달 서비스 확대

최종수정 2021.06.13 08:50 기사입력 2021.06.13 08:50

댓글쓰기

GS25의 배달 로봇이 배달 업무를 완료하고 엘레베이터를 스스로 호출한 후 탑승하고 있다.

GS25의 배달 로봇이 배달 업무를 완료하고 엘레베이터를 스스로 호출한 후 탑승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GS25는 스마트폰으로 주문 받은 상품을 인공지능이 탑재된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지난달 역삼동 소재의 GS타워에 위치한 점포로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말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GS25 점포를 통해 업계 최초로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두 번째 사례다. GS25는 올해 고층 오피스 빌딩, 병원, 오피스텔 내 GS25 점포로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산해 갈 계획이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서비스 도입 점포의 매출을 상승시키는 등 구체적 성과를 이끌어 내고 있다. 실제 GS타워 내 점포의 경우 지난달 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로봇이 수행한 실내 배달 건수가 하루 평균 22건에 달했다. 운영 기간 동안엔 누적 880건을 기록했고, 해당 점포의 배달 서비스 매출은 전월 대비 50.1% 신장됐다. 로봇 배달 서비스의 이용은 오전 10~11시, 오후 3시~4시에 각각 집중됐다. 오전 시간에는 도시락·빵·샐러드 등 식사대용 먹거리 주문이, 오후 시간에는 커피·스낵·젤리 등 간식류의 주문이 많았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고객이 GS25 상품을 주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고객 주문이 완료되면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담고 고객 연락처와 목적지를 입력한다. 로봇은 자율 주행으로 배달을 시작하고 무선으로 엘리베이터를 호출해 스스로 탑승 후 목적지까지 이동한다. 목적지에 도착한 로봇은 고객 휴대폰으로 전화를 걸어 상품 도착을 안내하고 상품 수령 시 필요한 비밀번호를 문자로 발송한다. 고객은 로봇 모니터에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상품을 최종 수령하게 된다.


로봇은 1회 최대 15kg 중량의 상품까지 멀티(3곳) 배달이 가능하며 GS25 점포에서 GS타워 내 가장 먼 배달 목적지(24층)까지 이동 소요 시간은 10분 내외다. 최소 주문 금액은 6000원이며, 일반 배달 서비스와 달리 배달료는 없다.

GS25 관계자는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로봇이 무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하자 큰 호응을 끌며 이용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편의점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일상 속에서 로봇을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쇼핑 환경을 고객께 제공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