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 건물 붕괴사고… 檢 "사망자 부검, 유족 의견 존중"

최종수정 2021.06.11 17:52 기사입력 2021.06.11 17: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검찰이 유족 의견을 존중해 사망자 부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은 학동 건물 붕괴 사망자의 부검 영장 집행 과정에서 유족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영장 집행 여부를 정하라는 취지로 경찰에 지휘했다고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오전 현장을 찾아 "사망자 부검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부검에 대한 유족들 의견을 들었다"며 "광주지검장께 신중에 신중을 기하도록 당부드렸고 지검장께서도 그런 입장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사고 피해자들의 사망 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자 부검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발부했다. 이에 유가족 일부는 철거건물 붕괴가 피해자들의 사망 원인임이 명확한 상황에서 부검 절차가 필요한지 의문을 제기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