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정은, 눈에 띄게 체중감량...정보당국 예의주시"

최종수정 2021.06.10 14:48 기사입력 2021.06.09 14:54

댓글쓰기

집권 후 연 7kg씩 늘었다는데...몸집 줄어들어
당뇨·고혈압 심화 등 건강이상에 의한 것일수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북한 노동당 정치국 회의석상에서 예전보다 체중이 급격히 감소한 모습으로 등장해 한미일 정보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미국 북한전문매체인 NK뉴스가 보도했다. 당뇨병과 기타 합병증, 고혈압 심화 등 건강이상에 따라 체중이 급격히 감소했을 경우, 후계구도 문제 등이 거론될 수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9일(현지시간) 미국의 북한전문매체인 NK뉴스는 지난 4일 북한당국이 공개한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 참석한 김 위원장의 사진이 지난 3월과 지난해 11월 대비 체중이 크게 감량된 모습이었다고 보도했다.

NK뉴스는 김 위원장이 지난해 11월과 올해 3월에 이어 이번 회의 주재 당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손목시계 착용 사진을 비교하며 "김 위원장은 스위스제 IWC로 알려진 해당 시계를 왼쪽 손목에 착용하고 있는데, 지난해 11월 당시 사진보다 지난 4일 사진에서 시곗줄을 더 바짝 조여 착용한 것으로 확인된다. 북한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이번 회의 주재 영상을 보더라도 김 위원장은 4월에 공개된 모습에 비해 몸집이 전체적으로 줄었다"고 지적했다.


NK뉴스는 "단순 체중 감량으로 보기에는 큰 변화"라면서 "한·미·일 3국의 정보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약 140kg 정도로 추정되며, 집권 8년간 연평균 6~7㎏씩 체중이 늘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평소 당뇨와 고혈압 등을 성인성 질환을 앓아왔을 것으로 추정되는데다 이러한 질환이 가족력으로 내려오고 있음을 고려하면, 급격한 체중변화는 건강이상에 의한 것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NK뉴스는 전했다. 보통 의학계에서는 당뇨합병증이나 이로 인해 수반되는 갑상선중독증에 걸릴 경우, 체중이 급감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