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석유 59년 후 고갈될 것…천연가스는 103년 남아"

최종수정 2021.05.12 19:08 기사입력 2021.05.12 19: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러시아가 현재 수준으로 자원을 채굴하면 석유는 59년, 천연가스는 103년 후 고갈될 것이라고 러시아 천연자원부 장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은 이날 자국 언론 RBC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현재 접근이 어려운 지역 등에 대한 지질탐사를 계속하면 매장량을 더 늘릴 수는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초 러시아 예브게니 키셸료프 지하자원개발청 청장은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석유 매장량이 58년, 가스 매장량은 60여 년 치가 남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키셸료프 청장도 기술 개발을 통해 북극 지역 등의 탐사를 확대하면 예상 채굴 가능 연도는 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자원 당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러시아의 석유·가스 콘텐세이트(휘발성 액체 탄화수소) 생산은 전년도에 비해 약 9% 감소해 5억1268만t을 기록했다. 지난해 러시아의 가스 생산은 6923억㎥였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