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대한통운, AI 기반 글로벌 통합 포워딩 시스템 구축

최종수정 2021.05.10 09:40 기사입력 2021.05.10 09:40

댓글쓰기

CJ대한통운 직원들이 큐브릿지 시스템을 이용해 회의를 하고있다.

CJ대한통운 직원들이 큐브릿지 시스템을 이용해 회의를 하고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CJ대한통운은 글로벌 통합 포워딩(국제물류주선) 시스템인 '큐브릿지'를 개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큐브릿지를 통해 한국과 해외법인 및 인수합병한 글로벌 패밀리 기업들의 포워딩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할 수 있게 됐다.

큐브릿지에는 업무 소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단순 반복 업무를 대체하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인공지능(AI) 등을 적용해 화물선 도착일을 예측할 수 있다. 각자의 영업정보를 공유해 영업 자산화 할 수 있고 업무 프로세스를 글로벌 표준화 해 운영 역량을 높일 수 있다.


큐브릿지의 가장 큰 특징은 CJ대한통운에 화물을 맡기는 고객사의 편의 강화와 비용 절감 등 고객 친화적 시스템에 있다.


고객사가 큐브릿지 시스템을 통해 원하는 목적지까지의 견적을 의뢰하고 가격, 일정에 가장 적합한 선사나 항공사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전 세계 항공, 해상 수출입 운송 단계별 현재 상황을 웹과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 파악하고 화물 스케줄을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며 화물 운송 현황을 자동 메일 및 고객사 포털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컨테이너 화물을 컨테이너 적치장에 둘 경우 무료이용 기간이 지나면 추가 비용을 물지 않도록 공지하는 기능을 갖춰 불필요한 비용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전자 문서관리 기능을 도입해 서류없는 업무환경을 구축했다. 단순 반복, 수작업 서류 업무를 자동화하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AI를 기술을 적용해 업무 소요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시스템 개발에만 약 1년여간 소요됐으며 한국과 미국, 중국, 홍콩, 캐나다,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총 8개국 법인이 1차로 큐브릿지 시스템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향후 전 세계 법인과 글로벌 패밀리사들로 적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CJ대한통운은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첨단 시스템과 장비의 개발 및 현장 적용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업계 최초로 이커머스 전 과정을 통합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인 '이플렉스'를 개발하고 화물선의 도착 시간을 예측할 수 있는 ‘CJ대한통운 카고 트랙킹’ 시스템을 구축해 예측 정확도를 2배 이상 높였다.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도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첨단 기술 경쟁력이 곧 물류경쟁력인 시대에서 지속적인 초격차 역량 개발을 통해 물류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