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셀트리온 코로나 항체치료제 파키스탄 수출…첫 글로벌 판매

최종수정 2021.05.10 08:43 기사입력 2021.05.10 08:43

댓글쓰기

셀트리온 코로나 항체치료제 파키스탄 수출…첫 글로벌 판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 가 파키스탄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첫 글로벌 판매를 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파키스탄 국방부 산하 최대규모의 방위산업체 POF(Pakistan Ordnance Factories)의 자회사와 렉키로나 10만 바이알(약병)의 판매 계약 체결을 완료했으며 계약물량을 출하할 계획이다.

이번에 1차로 판매되는 렉키로나는 파키스탄 군인과 일반인 중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상으로 투여가 이뤄질 예정이며, 계약이 체결된 10만 바이알은 약 3만명에게 투여가 가능한 물량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렉키로나 투약을 담당할 현지 의사·간호사 등에 대한 교육 지원을 위해 파키스탄 현지로 의료인력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파키스탄은 인구 수가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2억 1660만명으로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평균 약 4000명에 달하고,누적 확진자 수도 85만명을 넘어서 그 수가 한국의 7배에 달할 만큼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도 1만 8000명을 넘어서며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일일 사망자 수는 지난 3월 말을 기점으로 15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이에 파키스탄 정부는 대중의 이동을 제한하기 위한 폐쇄 조치를 발표 하는 등 강도 높은 방역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렉키로나가 파키스탄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지원함과 동시에 현지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크게 완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렉키로나는 지난 2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위험군 경증환자와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조건부 승인을 획득한 이후 현재까지 2700명이 넘는 환자에게 처방됐다.


회사 측은 그 결과 중증으로 발전하는 비율이 현격하게 줄어들었고, 사망자 역시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한국, 미국, 스페인, 루마니아 등을 비롯한 13개국에서 총 1300명의 글로벌 임상3상 환자 모집과 투약을 완료해 현재 데이터 분석 중이며, 3상 결과에서 렉키로나의 안전성과 효능이 최종 입증될 경우 글로벌 수출 확대가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셀트리온 그룹 관계자는 "현재 파키스탄 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가들과 렉키로나 수출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항체 치료제의 제한된 생산 캐파(capa)를 고려해 조기진단·조기치료를 통해 중증·사망으로 발전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는 의료 인프라를 갖춘 국가과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는 국가를 중심으로 렉키로나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