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과학기술계, 임혜숙 장관 후보 '논문표절' 논란에 반박

최종수정 2021.05.06 22:53 기사입력 2021.05.06 22:53

댓글쓰기

과총·한림원·과편협 공동 입장 표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과학기술계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학술지 논문과 제자 학위논문 표절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임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직무수행능력과전문성을 중심으로 진행되지 않았다며 검증 과정에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과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는 6일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의 학술지 논문과 제자 학위논문 표절 시비에 대한 질의에 대한 의견을 내놓으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세 단체는 임 후보자의 제자 A씨가 2005년 작성한 석사 학위 논문이 임 후보자가 2004년 작성한 학술지 논문을 표절했다는 주장에 대해 "두 논문은 가설 설정과 결론이 다르고 두 논문에 제자 A씨가 모두 저자로 포함돼 있어 석사학위 논문이 표절이라고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표절은 타인의 아이디어와 연구내용·결과 등을 적절한 인용 없이 사용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제자 B씨의 석사학위 논문을 2006년 학술지 논문으로 발행한 것에 대해서는 "학위 논문을 다시 학술지로 발행하는 것은 과학기술계에서 장려하고 있다"고 이들 단체는 말했다. 학술지 논문에 B 석사 학위생이 저자로 포함돼 있어 표절이라 보기 어렵다는 논지다. 논문의 저자와 표기 순서에 대한 논란 역시 저자 간 약속이므로 외부에서 관여하기 어렵다고 봤다.


이들 단체는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과학기술 정책 전문성과 연구현장 이해도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청문회에서 임 후보자의 직무 수행 능력과 전문성이 검증되지 못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임 후보자는 배우자에 대한 '논문 내조' 의혹과 해외 출장에 가족 동반, 세금 지각 납부, 13차례에 걸친 위장 전입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다만, 이들 단체는 임 후보자에 제기된 다른 의혹은 언급하지 않고 논문 표절에 대해서만 입장을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