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잊은 중국? ...노동절 연휴 2억명 이동

최종수정 2021.05.04 13:45 기사입력 2021.05.04 13:45

댓글쓰기

지난 1일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베이징 만리장성.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일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베이징 만리장성.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노동절 연휴(1일~5일)를 맞아 중국의 주요 관광지들이 몰려든 인파로 북적거리고 있다.


지난 2일 중국 교통운수부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1일 각종 교통수단을 통해 이동한 여행객이 5천827만 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로 여행객이 줄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19% 증가한 수준이다.

베이징의 주요 관광명소인 만리장성 빠다링(八達嶺) 구간에는 지난 1일 오전 11시 관람객이 몰려들자 관리소 측에서 적색경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상하이의 명소 와이탄(外灘)에서는 이날 동시 방문객이 최고 6만1천명이었으며 일일 방문자 합계 42만명으로 역대 노동절 최고였다.


지난 1일 상하이의 와이탄을 찾은 관광객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일 상하이의 와이탄을 찾은 관광객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베이징 자금성(고금박물원)도 인파로 인한 혼잡을 피하기 위해 30분 앞당겨 문을 열었다. 또 연휴 5일치 자금성의 입장권은 이미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영 CCTV는 "베이징에선 이번 연휴 기간 호텔 객실 예약이 2019년 동기보다 60%나 증가했다"고 전했다.


현지 매체 중국기금보에 따르면 이번 연휴 기간 동안 철도, 고속도로 등 총 수송 여객은 2억65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1억2100만명)보다 120% 늘고, 코로나 전인 2019년(2억5700만명)을 넘어서는 수치다.


지난 1일 베이징 서역 광장의 승객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일 베이징 서역 광장의 승객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중국은 연휴 기간 관광과 오락, 요식업 등 분야의 소비 증대가 경제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중국은 코로나19 재유행을 차단하기 위해 올해 2월 춘절 연휴에 귀성이나 여행을 자제하도록 유도한 바 있으나, 최근 외부 유입을 제외한 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으로 집계되면서 여행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이주미 기자 zoom_01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