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찰, 평화의 소녀상에 일제패딩 입힌 남성 조사중

최종수정 2021.04.23 08:21 기사입력 2021.04.23 08: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평화의 소녀상에 일제 패딩을 입힌 남성이 모욕 혐의 등으로 고발 당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월 22일께 강동구청 앞 잔디밭에 있는 소녀상에 일제 패딩을 입힌 남성 A씨를 특정해 조사하고 있다. 당시 그는 동상 옆에 신발과 가방도 놔뒀었다.

앞서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보존 시민위원회'는 이런 행위를 위안부 피해자와 강동구민 등에 대한 모욕 및 명예훼손이라고 보고 범인을 찾아 달라며 1월 25일 경찰에 고발장을 냈다.


그러나 검찰에 검거된 A씨가 평소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위원회 측은 고발을 취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소녀상 건립을 위해 모금한 시민 등에게 동의 여부를 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단체는 지난 2019년 8월 약 5000만원을 모금해 이 소녀상을 세웠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