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호중 “AZ 혈전증 희귀혈전 발생률과 비슷…당이 백신 접종상황 체크”

최종수정 2021.04.22 12:52 기사입력 2021.04.22 12: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당도 나서서 접종상황을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안전성 문제에 대해서는 “희귀혈전 발생률과 비슷하다”며 접종이 계속돼야 한다고 했다.


윤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AZ 백신 접종 후 발생하는 혈전증 사례는 100만 명당 1명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인 희귀혈전 발생률이 100만 명당 1~4명으로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2월부터 AZ 백신을 접종한 요양병원 및 시설의 집단 감염이 현저히 감소했다”며 “전문가들도 백신 접종을 강력히 권고하고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단 면역을 위해서는 3600만 명의 접종이 필요한데, 공급 물량은 계획대로 추진 돼 충분할 것”이라며 “백신의 신속 수급과 안전 접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으로 당이 나서서 백신 접종 상황을 관리하겠다고도 밝혔다. 윤 비대위원장은 “어제 민주당 백신수급 긴급점검단이 첫 회의를 가졌다. 앞으로 접종 상황을 면밀히 체크하고 결과를 국민께 책임있게 보고하겠다”며 “접종 시스템을 개선하고 수급에 차질이 없게 하는 등 정부정책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우리가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극단적 사례를 과도하게 부각하는 등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목표 달성을 위해 정치권 모두 협력하길 희망한다. 민주당은 집권 여당으로 방역과 민생 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