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누가 봐도 부실" 휴가 후 격리된 군인, 식판 받고 분노

최종수정 2021.04.21 13:55 기사입력 2021.04.21 05:45

댓글쓰기

누리꾼 "국방비 어디로 가는 건가"

사진=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사진=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군 휴가를 다녀온 뒤 부대에서 격리 조치된 병사가 부실한 식사에 불만을 드러냈다.


18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격리 조치된 군인이 먹고 있는 식사라며 식판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18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격리 조치된 군인이 먹고 있는 식사라며 식판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18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격리 조치된 군인이 먹고 있는 식사라며 식판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궁금하다"라고 밝혔다.


사진을 보니 쌀밥, 김치, 오이무침, 닭볶음 등의 음식이 플라스틱 식기에 담겨 있다. 반찬의 양과 질이 현저히 부실해 보이는 모양새다.


글쓴이는 "휴대폰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이다"라면서 "감옥에 있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 휴가 다녀온 게 죄냐"라고 적었다. 이어 "이걸 계속 해야 하는 후임병들 생각하면 정말 안쓰럽다"라고 덧붙였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사진=페이스북 캡처.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사진=페이스북 캡처.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일부 누리꾼들은 군대에서 자신이 먹은 식사를 공유했다.


이들은 "밥만 많이 준다" "그지같은 군대" "차라리 라면을 줬으면 좋겠다"라면서 글쓴이의 글에 공감을 드러냈다. "먹을만 하게 나온다"라고 반응하는 이들도 있었다.


누리꾼들은 "국방비가 다 어디로 가는 건가. 너무하다" "누가 봐도 부실한 식사" "밥은 제대로 챙겨줘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국방부를 비판하고 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