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사무총장 "코로나19 사태 속 이득 본 부유층에 세금 부과해야"

최종수정 2021.04.13 09:39 기사입력 2021.04.13 09:26

댓글쓰기

"세계 최고 부유층 재산, 5조달러 증가"
"부유세나 연대세 매겨 필요한 사람들에게 줘야"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코로나19 사태 동안에도 큰 이익을 본 부유층들을 대상으로 부유세를 부과하자고 제안했다. 세계 최고 부유층들의 재산이 코로나19 전후 5조달러(약 5625조원) 이상 증가한 것은 크나큰 불평등이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세금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전세계 각국에서도 코로나19 사태 해결 및 경기부양책으로 증세방안이 검토되는 상황에서 국제사회를 중심으로 증세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풀이된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개최된 유엔 고위급 회의에서 "세계 최고 부유층 재산이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와중에도 5조달러 이상 늘어났다"며 "심화한 불평등을 해소하려면 각국 정부가 코로나19로 이익을 얻은 사람들에게 부유세나 연대세를 매겨야 하고, 자금이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쓰이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발언은 코로나19 사태 해소와 백신 도입비용, 경기부양책 등으로 국가 재정부채가 심각해진 각국 정부들의 증세 방안에 큰 명분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구테흐스 총장은 "코로나19로 전세계에서 300만여명이 숨지고, 약 1억2000만명이 절대적 빈곤에 내몰렸으며 2억550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며 "중저소득 국가에 무이자 대출을 제공하고 2022년까지 채무상환을 유예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후 유엔 경제사회위원회(ECOSOC) 개발금융포럼에 참석한 구테흐스 총장은 다자주의적 협력을 통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데 실패했다며 자성의 목소리도 높였다. 그는 "10개국이 세계 백신 접종량의 75%를 차지하고 있으며 아직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하지도 못한 국가가 다수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 불평등은 다자주의의 실패를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국가 간 백신 격차는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위협한다"고 우려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