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수 "우리 힘과 기술로 완전한 경제 독립 반드시 이루겠다"

최종수정 2021.03.01 21:20 기사입력 2021.03.01 21:20

댓글쓰기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3·1절 기념사를 통해 “우리 힘과 기술로 완전한 경제 독립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김 지사는 1일 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일본에 대한 경제·기술적 독립 없이는 대한민국은 진정한 독립 국가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 견제와 경제적 도발은 언제, 어떻게 다시 발생할지 예상할 수 없는 시대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일본은 이 순간까지도 한반도 침탈의 역사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와는 담을 쌓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일본은 미국 친일 학자를 내세워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역사적 왜곡을 시도하다 전 세계적으로 역풍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2019년 일본 정부의 반도체 분야 핵심 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일본에 의존하는 경제 구조를 벗어나지 못한다면 진정한 독립이라 말할 수 없음을 뼈저리게 느끼게 해 준 사건”이라고 회생했다.

김경수 지사는 독립운동 발굴과 유공자 예우에 대한의 의지도 전했다.


김 지사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문장을 인용하며 “경남 독립운동사 조사 연구와 지역 항일 독립운동가와 독립 투쟁 역사를 꾸준히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기념식은 독립유공자 유가족과 도 단위 단체장, 보훈 단체장 등 소수만 참석했다.


행사는 국민의례,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유공자 유가족 표창 전달 및 격려금 증정, 기념사, 3·1절 노래 제창, 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에서 독립유공자 고 이춘근 선생의 자녀 이민태(35년생) 씨에게 대통령 표창이 전달됐고 독립유공자 고 강종완 선생의 자녀 강치용(49년생) 씨, 고 성도일 선생 손자녀 성서영(52년생) 씨 등 2명에게 격려금이 전달됐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