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온라인 게임으로 리프레시"…전직 프로게이머 출신 SK에너지 임태규 사원

최종수정 2021.02.28 16:15 기사입력 2021.02.28 16:15

댓글쓰기

이색 이력 보유자, 전직 프로게이머 출신 임태규 사원
새로운 시작, SK에너지 품질관리1 Unit 실험실의 주역으로

"온라인 게임으로 리프레시"…전직 프로게이머 출신 SK에너지 임태규 사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SK이노베이션 계열에 이색적인 경력을 가진 구성원이 있어 화제다. SK에너지 품질관리1 Unit 임태규 사원은 전직 프로게이머 출신으로, SK이노베이션 울산 Complex(울산CLX)의 대표적인 MZ 세대 구성원이다.


MZ세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제트 세대를 통칭하는 세대로, 보통 자신의 행복을 추구하며, 직장 생활을 선택할 때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Work & Life Balance)을 중시한다.

SK에너지 임 사원에게 온라인 게임은 긍정적인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화수분이다. 퇴근 후 즐기는 온라인 게임은 워라밸을 찾는 방법이자 업무에 활력을 불어넣는 요소다. 임 사원도 온라인 게임으로 변화된 일상을 극복하고 있다. 온라인 게임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도 다른 취미 활동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임 사원이 게임을 통해 긍정적인 에너지를 얻는 데는 전직 프로게이머 출신이라는 이색적인 이력이 한몫 한다. 임태규 선수는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인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선수였다. 2005년 임 사원은 16살의 어린 나이로 아마추어들과 합숙생활을 하며 프로게이머를 준비했다. 계속된 탈락의 고배. 그 과정에서 임 사원에게 게임은 재미를 넘어 목표가 됐다. 절실하지 않으면 프로게이머 데뷔가 어렵다는 것을 체득했기 때문이었다.


임 사원은 생활계획표를 만들어 하루 15시간 이상 연습과 전략 연구에 몰두했다. 임 사원의 악착같은 근성은 두 달여 만에 결과로 증명됐다. 스타크래프트 준프로를 선발하는 '커리지 매치'에서 우승을 거머쥔 것이다. 연이어 프로게임단 입단 테스트까지 당당히 통과하며 그는 지난 2007년, 꿈에 그리던 프로게이머가 됐다. 그는 프로게이머로서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개인리그 등에서 6년간 활약하며 재 능과 열정을 바쳤다.

하지만 2012년 이후 e-스포츠 전체가 정체기에 빠지면서 임태규 사원은 프로게이머 은퇴를 결심했다. 온전히 게임이 좋아서 프로게이머가 됐지만, 업(業)으로서의 게임과 취미로서의 게임이 다르다는 것을 깨달았다.


임 사원이 새로운 길에 도전을 결심했을 때, 전기 분야에 몸담고 있던 임 사원의 부친이 뜻밖의 방향을 제시했다. 임 사원은 프로게이머 은퇴 이후 4년간 학업에 매진해 2016년 SK에너지 입사라는 새로운 시작을 이뤄냈다. 제2의 인생을 연 임태규 사원은 현재 SK에너지 품질관리1 Unit에서 실험과 제품/반제품 관리 업무를 맡고 있다.


임 사원은 "성과 경쟁의 압박에서 벗어나 심리적으로 안정된 삶을 살게 된 점이 가장 행복하다. 프로게이머 시절 게임 전략 구상, 플레이 순서와 같이 빌드를 짜던 습관이 업무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데 있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