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코로나에 기단 축소 불가피…인력 조정 없어"

최종수정 2021.02.25 17:20 기사입력 2021.02.25 17:20

댓글쓰기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는 코로나19에 따른 기단 축소가 불가피하지만 인력 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25일 제주항공 사보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시장의 회복 속도와 기단 유지에 따른 고정비를 감안해 임차 기간이 만료되는 기재는 상당수 반납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장거리 대형기재 도입을 고려할 때가 아니다"라며 "지금의 비즈니스 모델을 더욱 튼튼히 하고 핵심 경쟁력을 바탕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것을 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거리 노선을 위한 B737맥스 도입을 검토 의사도 밝혔다. 김 대표는 "저비용항공사(LCC) 마켓에서 장거리 노선이라고 할 수 있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을 커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인 뉴클래스를 확대하는 방안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화물 전용기 도입에 대해서도 우려를 내비쳤다.

김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국제선 여객이 살아나면 여객기 화물 운송이 늘어나 화물 수지가 지금과 같지 않을 것"이라며 "화물 사업을 전면적으로 하려면 화물기 3대를 보유해야 하는데 3대 보유는 리스크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재무 위기 극복과정에서 정부의 지원을 받는 등 큰 현안이 있었지만 큰 무리 없이 해결된 점은 다행"이라며 "올 하반기부터는 희망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