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얹혀살던 집서 쫓겨나자 지인 흉기로 30여 차례 찌른 40대 징역형

최종수정 2021.02.23 20:36 기사입력 2021.02.23 20:30

댓글쓰기

얹혀살던 집서 쫓겨나자 지인 흉기로 30여 차례 찌른 40대 징역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지인들이 자신을 내쫓자 흉기로 30여 차례 찌른 4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형사2부(이정현 부장판사)는 지인들 집에 얹혀살다 연이어 쫓겨나자 이에 앙심을 품고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 등)로 재판에 넘겨진 A(42) 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작년 5월 업무차 창원에 내려온 A 씨는 과거 함께 일을 하며 알게 된 B(42) 씨 집에 머물며 종종 평소 알고 지내던 C(45·여) 씨를 찾아가 동거하기도 했다.


그러다 작년 9월 22일 함께 술을 마시다 다투던 중 B 씨가 '나가라'며 A 씨를 집에서 내쫓았다.


이후 A 씨는 C 씨를 찾아갔으나 C 씨마저도 술만 마시고 집안일은 돕지 않는다며 자신을 쫓아내자 이에 앙심을 품고 흉기로 C 씨의 어깨 등을 30여 차례 찌른 뒤 도주했다.

범행 직후 화를 억누르지 못하고 B 씨도 살해하기 위해 찾아갔으나 B 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아 만나지 못해 미수에 그쳤다.


C 씨는 상처가 깊지 않아 생명에 지장은 없었으며 전치 6주의 상처만 입었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은 매우 잔혹했고 이 때문에 피해자가 자칫 생명을 잃을 수도 있었다"며 "피해보상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그 행위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판시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