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美대통령, 텍사스주 중대 재난 선포

최종수정 2021.02.21 07:51 기사입력 2021.02.21 07:51

댓글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미지 출처=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미지 출처= 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겨울 폭풍과 한파로 대규모 정전 등의 큰 피해를 본 텍사스주에 중대 재난 선포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텍사스주의 피해 복구를 위한 연방정부 예산을 신속히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파로 미 전역에서 60여 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텍사스주에서만 2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미 최대 석유ㆍ가스 생산지인 텍사스에서는 이상 기후로 정전 사태가 벌어진 탓에 공장들이 멈춰 선 것은 물론 주민의 거의 절반이 여전히 제대로 수도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주 전역의 발전소가 다시 가동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19만5000 가구 이상이 전력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정부 차원의 재난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직접 텍사스주를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