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차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최종심사…10개 브랜드 21종 경쟁

최종수정 2021.01.28 12:34 기사입력 2021.01.28 12:34

댓글쓰기

자동차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최종심사…10개 브랜드 21종 경쟁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가 다음달 18일 경기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2'021 올해의 차' 최종 심사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2021 올해의 차 최종 심사는 전반기 및 후반기 심사에서 상위를 차지한 기아,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볼보, BMW, 쉐보레, 아우디,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 등 완성차 및 수입차 10개 브랜드 21종의 신차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2021 올해의 차 부문 후보에는 기아 쏘렌토,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볼보 S90, BMW 5시리즈, X6, 제네시스 G70, G80, GV 70, GV80, 현대 아반떼 등 6개 브랜드 10대가 선정돼 최종 심사에 올랐다.


협회는 최근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자동차 시장 트렌드를 반영해 올해부터 스포츠 다목적 차량(SUV) 이외 밴, 픽업 트럭, 왜건 등을 대상으로 하는 유틸리티 부문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2021 올해의 차 수상은 ▲올해의 차 ▲올해의 국산차(또는 수입차) ▲올해의 이노베이션(혁신 기술상) ▲올해의 SUV ▲올해의 유틸리티 ▲올해의 디자인 ▲올해의 퍼포먼스 ▲올해의 그린카 등 8개 부문으로 이뤄진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자동차 업체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자동차 기술 발전을 촉진하고, 올바른 제품 정보를 소비자에 제공하기 위해 매년 국내에 출시된 모든 신차를 대상으로 올해의 차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철저한 방역과 소독을 하는 가운데 자동차안전연구원내 고속주회로, 조향성능로, 특수내구로 등에서 엄정하게 실차 시승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회는 최종 심사에 이어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 다음달 26일 2021 올해의 차 및 자동차인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