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컴인스페이스-네이버클라우드 지상국 시스템 개발…국내 최초

최종수정 2021.01.27 10:18 기사입력 2021.01.27 10:18

댓글쓰기

한컴인스페이스-네이버클라우드 지상국 시스템 개발…국내 최초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의 계열사 한컴인스페이스가 네이버클라우드와 클라우드 기반 지상국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해 지상국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한컴인스페이스는 그간 항공우주 분야에서 축적한 지상국 구축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서 위성 관제, 처리·분석, 관리, 배포 등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컴퓨팅, 사용자 서비스 네트워크, 데이터 보안 분야를 맡을 예정이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공공성 과학 데이터 관측을 위한 위성정보 서비스 지상국 구축을 기획하고 있다. 이후 다양한 서비스로의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초소형 위성이 대두 되면서 다양한 위성을 쉽고 저렴하게 개발·운영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고 위성정보의 가치와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위성의 정보를 관리·활용하기 위한 지상국은 높은 구축 비용으로 인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이때문에 지상국 시스템에도 탄력적 컴퓨팅, 원활한 접근성, 안정적 데이터 보관 등이 가능한 클라우드 기술의 활용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그라운드 스테이션', 마이크로소프트의(MS)의 '애저 오비탈' 등 클라우드 기반의 지상국 시스템이 서비스 되고 있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이번에 개발하는 기술은 보다 경제적인 비용으로 시스템 활용이 가능해 위성정보 활용의 대중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임태건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지구상의 데이터를 넘어 우주 관련 정보도 클라우드 상에서 안전하게 다뤄질 수 있도록 안정적인 클라우드 기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9월 한글과컴퓨터그룹에 합류한 한컴인스페이스는 우주·드론 전문기업이다. 국내 항공우주 지상국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저궤도·정지궤도 위성의 각종 지상국 시스템을 개발해왔으며, 시험용 달 궤도선 프로젝트(KPLO)의 지상국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드론 무인 자동화 운영 시스템인 '드론셋(DroneSAT)'을 개발해 드론을 활용한 각종 모니터링·분석 사업으로도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