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혜인 “정치권 성폭력 논평…최소한 부끄러움 무엇인지 알아야”

최종수정 2021.01.26 15:32 기사입력 2021.01.26 15: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26일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 “장 의원의 마음을 헤아릴 엄두조차 나지 않았다”며 정의당을 비판하는 여야의 논평에 대해 “최소한 부끄러움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고 일갈했다.


용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장 의원에게) 가장 깊숙한 마음의 목소리로 연대와 지지의 말을 전하고 싶다. 그녀가 사회에 던진 질문의 무게를 저 또한 함께 되뇌이며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격과 경악’ 등의 언어로 이번 사건의 입장을 표명한 여야 정당들을 향해선 “뻔한 폭력적인 의도로 너무나 손쉽고 발 빠르게 논평하는, 소위 ‘정치인’들의 그 말들에 황망함을 넘어, 온 몸을 다한 분노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계속해서 터져나오는 정치권 내의 성폭력을 두고, 진보와 보수를 나누어 서로의 책임이 더 크다는 식의 논평이 쏟아진다”며 “대한민국 정치가 여전히 강남역, 혜화역의 여성 시민들의 외침을, 매달 쏟아지는 각 정당들의 성추행 제기 의혹을 단 한 차례도 직시하고 있지 못했다는 반증”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성과 성찰은 최소한 부끄러움이 무엇인지 알아야 내뱉을 수 있는 말이지 않겠느냐”며 “분노와 고통, 마주하게 될 2차 피해 속에서도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목소리를 낸 장 의원에게 다시 한 번 연대와 지지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