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절규하는 국민과 여전히 거리둔 文…이럴거면 왜 회견했나"

최종수정 2021.01.18 14:14 기사입력 2021.01.18 14: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민의힘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국민이 듣고 싶은 말보다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로만 채운 '허무한 120분'"이라고 혹평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비대면으로라도 다양한 질의를 소화하려한 노력을 평가하지만, 공허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대한 장관과 총장의 견해차이가 있을 수 있다 했다. 그러면 윤 총장 징계안에는 왜 서명을 하셨나"라며 "장관과 총장의 갈등도 민주주의의 반증인 듯 강조하는데, 그러면 인사권자로서의 대통령의 사과는 무엇을 사과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빛나지 않는 곳에서 대통령이 보이지 않던 이유를 이제와 설명하려니 앞뒤가 맞지 않는 것 투성"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언급에 대해서도 "피해여성의 2차 피해를 '주장'이라 언급하며 안타깝다는 말 뒤에 숨었다"며 "성범죄로 인한 재보궐선거, (여당의) 당헌 개정까지 변호한다. 국민의 대통령이 아닌 당원의 대통령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의 입양 관련 발언도 문제 삼으며 "정인이 사건 방지책은 결국 '교환 또는 반품'인 건지 궁금하다"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입양 부모의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취소하거나 아동을 바꿀 수 있다는 대목에 이르러선 귀를 의심했다"며 "인권변호사였다는 대통령 말씀 그 어디에도 공감과 인권, 인간의 존엄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취소한다다든지,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는 입양아동을 바꾼다든지 여러가지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 나가면서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도 필요하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 대변인은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도 "세대분할 때문이라며 '탓'하는데에 긴 시간을 할애했다"고 비판했다. 북한 문제에는 "북한의 핵 증강은 평화구축회담이 성사되지 못해서라는, 국민보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말로 갈음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코로나로 시작하고 코로나로 끝나는 회견이었지만 의문만 더 생겼다"며 "어떤 백신이 들어올지 아무도 모르는 '묻지마 백신' 코백스 2월 도입, 미국 FDA 승인도 받지 못한 아스트라제네카가 대기 중인데 우리 식약처 허가면 제일 안전하다는 정신승리만 외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이럴거면 왜 회견을 했을까. 겸허한 실정 인정, 과감한 국정전환은 단단한 착각이었다"며 "절규하는 국민과 여전히 거리두기를 하는 대통령, 국민 아닌 허공을 향해 말하는 대통령, 리허설은 4번이나 했다는데 회견 내내 대통령 말보다 현란한 세트만 돋보였다"고 비난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