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로 숨진 이들 옷으로 인형 만듭니다" 멕시코 재봉사의 특별한 곰인형

최종수정 2021.01.16 09:44 기사입력 2021.01.16 09:44

댓글쓰기

코로나19로 숨진 아버지의 셔츠로 만든 곰 인형. 사진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숨진 아버지의 셔츠로 만든 곰 인형.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멕시코 시우다드후아레스에 사는 한 여성 재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사람들의 옷으로 곰 인형을 제작해 판매한다.


에렌디라 게레로(55)는 요즘 인터넷으로 주문을 받아 곰 인형을 판매하고 있다. 곰 인형에 사용되는 재료는 코로나19로 숨진 이들이 생전 입던 옷이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멕시코 언론에 따르면 게레로는 유족들이 코로나19로 잃은 사랑하는 사람을 추억할 수 있도록 곰 인형을 제작해주고 있다.


게레로는 고인이 즐겨 입던 옷을 이용해 곰 인형을 만들고 유족이 원하는 문구도 수놓아 붙인다. 또 유족으로부터 음성 파일을 받아 인형 위의 버튼을 놓아 고인의 음성이 나오게 만들기도 한다.


이 특별한 곰 인형 가격은 하나에 600페소(약 3만3천 원)이다.

멕시코 코로나19 사망자는 전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은 13만8천 명이며 추가 감염 우려 탓에 장례도 제대로 치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게레로는 현지 일간 엘우니베르살에 "완성한 곰 인형을 전달해주면 많은 이들이 울면서 곰 인형을 껴안는다"라고 전했다.


아라셀리 라미레스(50)는 코로나19로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전 즐겨 입던 체크무늬 셔츠로 인형 제작을 의뢰한 뒤 구매했다.


인형 위엔 "네가 인형을 껴안을 때마다 내가 거기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아버지가"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그는 "아버지는 플란넬로 만든 이 옷이 따뜻하다고 매우 좋아하셨다. 곰 인형을 만질 때마다 내 손, 내 삶에 아버지의 일부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