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오롱생명과학, ICC소송서 미쓰비시다나베에 패소… 430억 지급 판결

최종수정 2021.01.12 09:01 기사입력 2021.01.12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코오롱생명과학 은 국제상업회의소(ICC) 중재 결과에 따라 일본 제약사인 미쓰비시다나베에 손해배상금 약 430억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12일 공시했다.


ICC 중재에 따르면 코오롱생명과학은 미쓰비시다나베에 기술수출 계약금 25억엔(약 264억원)을 반환하고, 이에 대한 이자 6%를 2016년 12월22일부터 지급일까지 계산해 지급해야 한다. 또한 손해배상금 1억3376만엔(약 14억원)과 이에 대한 이자 5%도 2018년 4월28일부터 지급일까지 계산해 지급해야 한다. 이외에 소송비용 790만2775달러(약 87억원)도 함께 지급해야 한다.

앞서 미쓰비시다나베는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2016년 총 5000억원 규모로 맺은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 기술 수출 계약에 대한 취소 통보 후 계약금 반환 소송을 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