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금조달]멕아이씨에스, 코로나19를 기회로…미국에 대규모 투자

최종수정 2021.02.23 06:56 기사입력 2020.12.16 08:02

댓글쓰기

주주배정 증자로 330억 조달 예정…200억 미국 현지법인 출자
인공호흡기 수요 증가로 매출 444% 급증
코로나19 백신 개발로 인공호흡기 수요 감소 우려도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인공호흡기와 호흡치료기 개발업체 멕아이씨에스 가 대규모 자금 조달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인공호흡기 수요가 급증했다. 멕아이씨에스 는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생산량을 늘리고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주주배정 유상증자로 모집한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멕아이씨에스 는 구주 1주당 신주 0.14주를 배정하는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330억원을 조달한다. 신주 발행 예정가는 3만1900원이고 총 103만6000주를 발행한다.

멕아이씨에스 는 수입제품에 의존하던 인공호흡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생체신호 기술과 호흡융합 기술을 기반으로 환자감시장치, 인공호흡기 및 호흡치료기 등을 개발해 국내 요양병원과 종합병원 등에 공급하고 있다. 전세계 20개국에 25개 현지 대리점 유통망을 확보해 수출하고 있다. 인공호흡기 자체 설계와 제조기술을 확보한 기업은 전 세계에서 10개 정도밖에 안 될 정도로 기술장벽이 높은 분야다.


코로나19 여파로 인공호흡기 수요가 늘면서 올해 멕아이씨에스 실적이 좋아졌다.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은 5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매출액 96억원 대비 약 444%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35억원, 192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3분기 기준 지역별 매출 비중은 국내 10.4%, 인도 12.0%, 기타 해외지역 77.7%로 구성됐다. 멕아이씨에스 는 세계적인 인공호흡기 업체와 비슷한 수준의 기술력과 높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멕아이씨에스 는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 가운데 200억원을 미국 현지 법인에 출자한다. 운영비와 마케팅, 공장 설립 비용 등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전세계 의료기기 시장 가운데 가장 큰 북미 지역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해서다. 나머지 조달 자금은 인공호흡기 신규 부품을 구입하는 데 사용한다. 12주 이상 조달기간이 필요한 압력센서, 산소측정기 등 인공호흡기 부품을 사는 데 쓰기로 했다.

유상증자 결정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세계적인 의료기기 업체로 도약하려는 경영진의 의지라고 볼 수 있다. 최대주주인 김종철 대표는 증자에서 배정받은 주식의 30% 이상 인수할 계획이다. 자금은 기존 보유 주식 가운데 8만3000주 가량을 매각하거나 주식담보 대출을 통해 마련한다. 김 대표는 멕아이씨에스 지분 23.05%(161만1252주)를 보유하고 있다. 증자 후에는 지분율이 19.89%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무리한 투자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세가 진정된다면 인공호흡기 수요가 전년 수준으로 회귀할 가능성이 있다. 글로벌데이터에 따르면 전 세계 인공호흡기 수요는 연간 10만대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약 90만대의 인공호흡기가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3분기 말 별도기준 멕아이씨에스 재고자산은 266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801% 증가했다. 재고를 생산하기 위해 원재료와 부품 등을 매입하면서 매입채무 또한 많이 늘었다. 3분기 별도기준 매입채무는 138억원으로 지난해 말 7억원 대비 1762% 증가했다. 매입채무 회전율은 지난해 19.31회에서 올해 3분기 9.08회로 하락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국 정부가 국가 차원에서 인공호흡기 등 방역 의료기기를 구매하고 있다며 전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수요는 상당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멕아이씨에스 는 브랜드를 전세계적으로 알렸고 기술력과 제품 효능도 인정받았다고 판단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